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자이언트' 박상민, '천의 얼굴'이라 불리는 이유

최종수정 2010.12.06 23:39 기사입력 2010.12.06 23:10

댓글쓰기

'자이언트' 박상민, '천의 얼굴'이라 불리는 이유

[스포츠투데이 박건욱 기자]SBS 월화드라마 '자이언트'에 출연 중인 배우 박상민이 뛰어난 연기력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6일 오후 방송한 '자이언트'에서는 성모(박상민 분)의 행방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강모(이범수 분)의 모습과 국무총리로 내정된 조필연(정보석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조필연은 속초 시내 한 병원에 머리에 총알이 박힌 환자가 있다는 말을 전해듣고 재춘(윤용현 분)에게 그를 찾아올 것을 명령한다.

속초에 도착한 재춘은 우연히 성모를 발견하고 뒤쫓아 가지만 오히려 강모에게 덜미를 잡히게 된다.

국무총리로 내정된 조필연은 인사청문회를 두려워하며 황태섭을 찾아가 화해를 요청하지만 거절당한다. 인사청문회가 다가올수록 민우(주상욱 분)와 강모의 두뇌싸움은 점점 치열해져 간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총알로 인해 어린아이의 지능을 가지게 된 박상민의 연기가 눈에 띄었다.

그는 TV에서 조필연의 모습이 나오자 소스라치게 놀라는 모습을 보이는가 하면, 끊임없이 동생 미주(황정음 분)의 이름을 부르는 등 어린아이의 모습을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특히 걸음걸이 하나에도 신경을 쓰는 모습으로 캐릭터 분석능력에 있어 프로페셔널한 모습을 보였다.

항상 강한 카리스마로 극의 재미를 이끌었던 박상민이 이제는 또 다른 연기로 재미를 선사하고 있는 것.

이에 대해 시청자들은 해당프로그램 게시판에 "박상민씨 연기 소름돋는다", "카리스마 강한 강모는 어디갔는가"라며 다양한 의견을 표했다.

한편 마지막 장면에서는 성모의 행적을 찾은 정식의 모습이 그려져 다음회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시켰다.


스포츠투데이 박건욱 기자 kun1112@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