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H, 압구정·수서 등지에 '스튜디오 주택' 공급

최종수정 2010.12.06 08:39 기사입력 2010.12.06 08:25

댓글쓰기

도심 역세권 기존주택 등 활용.. 분양·임대용 등 다양하게 공급키로

이지송 LH 사장.

이지송 LH 사장.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가 뉴욕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소형 주택인 '스튜디오 주택' 공급에 나선다. 6~27평 규모로 압구정, 수서 등과 서울 강남권 보금자리주택지구에 지어질 예정이다.

이지송 LH 사장(사진)은 지난 3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서울과 수도권 지하철 역세권에 1~2인가구를 위한 소형 주택을 선보일 계획"이라며 "소득수준에 따라 분양가나 임대료를 차등 적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LH는 전용면적 50㎡이하 규모의 소형 주택으로 화장실을 제외하고는 별도 구획이 없는 주택인 '스튜디오'주택을 개발한 바 있다.

'스튜디오'주택은 소위 'Open Housing'으로 불리며 냉장고, 세탁기, 가스렌지 등 빌트인 가전을 기본 설치, 소형 주거에서의 입주자 편의와 수납기능을 최대한 고려한 주택이다. 소호(Soho), 벤처 등의 용도로도 사용할 수 있도록 IT기반을 강화한 게 특징적이다.

LH가 개발해 저작권 등록까지 마친 주택형은 총 4가지다. 학생과 독신자를 위한 초소형 미니(Mini), 1~2인을 위한 기본형 베이직(Basic), 다락 입체 활용형 로프트(Loft), 신혼부부 및 실버가구 등을 위한 페어(Pair) 등 이다.
이 사장은 "뉴욕 맨해튼 등에서 널리 활용되고 있는 '스튜디오(studio)'룸을 본뜬 주택"이라며 "수서, 압구정, 잠실 등 서울 강남권, 광명시 등 수도권 일대 역세권 등에 공급할 예정이며 일부는 강남권의 보금자리지구에도 건립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분양과 임대 방식을 모두 고려하고 있다"며 "소득수준에 따라 분양가나 임대료를 차등 적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이 사장은 내년으로 미뤄진 사업 구조조정에 대해 "사업장 수를 줄이는 구조조정 방식은 지양한다"며 "지역주민에게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면 과감하게 신규 사업지를 추가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LH가 관행적으로 운용해왔던 경영방식, 인력, 비용, 회계 등 전 분야에 걸쳐 혁명적인 구조개선 방안을 추진한 뒤에나 구조조정을 시작하겠다"며 "보유 사업장별 시급성에 따라 우선 순위를 부여해 구조조정을 추진할 것"이라고 정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