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즈, 셰브론월드서 '부활 샷~'

최종수정 2011.08.12 16:52 기사입력 2010.12.01 09:44

댓글쓰기

총상금 500만 달러 짜리 특급이벤트, 퓨릭과 스트리커 등 빅스타 총출동

우즈, 셰브론월드서 '부활 샷~'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타이거 우즈(미국)가 과연 '부활 샷'을 보여줄 수 있을까.

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사우전드오크스 셔우드골프장(파72ㆍ7027야드)에서 개막하는 '특급이벤트' 셰브론월드챌린지(총상금 500만 달러)가 바로 우즈의 올 시즌 마지막 대회다.
타이거 우즈 재단이 개최하는 이 대회는 특히 비공식대회이면서도 우승상금이 무려 120만 달러에 달하는 '돈 잔치'로 유명하다. 18명 가운데 꼴찌를 해도 14만 달러를 준다.

우즈는 2001년과 2004년, 2006년, 2007년 등 네 차례나 이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고, 우승상금을 다시 재단에 기부했다. 2008년에는 무릎수술 이후 재활훈련으로, 지난해에는 이 대회 직전 플로리다주 올랜도 자택 부근에서의 교통사고를 기점으로 '섹스스캔들'이 불거지면서 출전하지 못했다.

우즈는 이때문에 올 시즌 내내 사면초가에 놓였고, 여기에 부상과 이혼 등 악재들이 쌓여가며 결국 '무관의 황제'로 전락하는 동시에 '세계랭킹 1위' 자리마저 리 웨스트우드(잉글랜드)에게 내줘야 했다. 내년을 기약하고 있는 우즈로서는 무엇인가를 보여줄 마지막 기회인 셈이다.
우즈 역시 자신의 홈페이지를 통해 "내 골프의 원동력은 언제나 이기기 위한 것"이라며 "이 대회에서는 더욱이 언제나 좋은 결과를 냈고, (내가 태어나서 자란) 남부 캘리포니아 팬들 앞에서 경기하는 것은 늘 즐거운 일"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우즈는 최근 트위터와 홈페이지를 통해 팬들과도 소통의 장을 넓히고 있다. 한동안 주춤했던 스폰서계약도 다시 논의되기 시작하는 분위기다.

우즈의 우승 경쟁은 물론 녹록치 않다. '디펜딩챔프' 짐 퓨릭을 비롯해 스티브 스트리커(미국), 폴 케이시(잉글랜드) 등 세계랭킹 '톱 10' 가운데 7명이나 출사표를 던졌다. '차세대 골프황제'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복병'이다. '한국군단'은 재미교포 앤서니 김(25ㆍ한국명 김하진)이 초청장을 받았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