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남 아파트, 경매 "나오면 팔린다"

최종수정 2010.11.26 14:21 기사입력 2010.11.26 06:38

댓글쓰기

강남 아파트, 경매 "나오면 팔린다"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최근 경매시장에서 서울 강남지역 아파트가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기존 2회 유찰 물건에나 몰렸던 수요자들이 막 경매시장에 나오거나 1회 유찰된 물건까지 급하게 매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불고 있는 주택시장의 가격 회복세가 추가 상승에 대한 기대감을 낳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26일 경매정보업체 디지털태인에 따르면 이달(1~25일)에 낙찰된 서울아파트 175건 중 101건인 57.71%가 신건 및 1회 유찰물건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달 52.03%(148건 중 77건)보다 5.69%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지난 8월(42.46%) 이후 석 달 연속 증가하고 있다.
신건 및 1회 유찰물건의 낙찰건수 비율이 높아지고 있다는 것은 앞으로 부동산시장이 좋아질 것이라는 기대감이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 경매시장이 호황이었던 지난해 9월에는 신건 및 1회 유찰물건 낙찰건수 비율은 85.23%까지 치솟은 바 있다.

이는 강남권(강남구, 서초구, 송파구) 증가세가 파격적이기 때문이다. 이달 강남권에서는 낙찰된 42건 중 33건이 신건 및 1회 유찰물건으로 비율(78.57%)이 80%에 육박했다. 지난 달 55.17%(29건 중 16건)에 비해 무려 23.40%포인트 급증한 수준이다.

집값 바닥에 대한 인식이 강해진데다 강남 재건축을 중심으로 집값이 상승하면서 투자자들은 10억 원이 넘는 고가임에도 적극적으로 입찰가격을 써내고 있다.
지난 11일 열린 경매에서 1회 유찰된 강남구 삼성동 홍실아파트 전용 94.26㎡는 1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감정가(9억2000만원)의 95.25%인 8억7630만원에 낙찰됐다.

3일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아파트 전용 144.7㎡는 1회 유찰된 상태에서 5명이 몰려 감정가(21억원)의 88.72%인 18억6310만원에 주인을 찾았다.

반면 비강남권은 낙찰된 133건 중 68건인 51.13%가 신건 및 1회 유찰물건으로 전달(51.26%)보다 0.13%포인트 소폭 하락했다.

강남발 특수로 서울지역 낙찰가율도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이달 서울지역아파트 낙찰가율은 80.94%로 전달(79.99%)보다 0.95%포인트 상승하며 6월(80.16%) 이후 5개월 만에 80%대 고지에 올라섰다.

디지털태인 이정민 팀장은 "집값 바닥에 대한 인식이 확산되면서 2회 이상 유찰된 물건으로 몰렸던 투자자들이 신건 및 1회 유찰물건에도 공격적으로 입찰에 나서고 있다"며 "이럴 때 일수록 고가낙찰을 받거나 입찰표 작성시 실수를 할 수 있는 만큼 자금계획을 잘 세워 입찰에 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