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정은 회장에게 다가온 ‘8월의 크리스마스?’

최종수정 2010.08.03 06:08 기사입력 2010.08.02 11:27

댓글쓰기

채권단 법적분쟁·대북사업·현대건설 인수전 갈등
4일 정몽헌 회장 추모식도 확정 못해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아시아경제 채명석 기자, 김혜원 기자] '밀운불우(密雲不雨)'
"먹구름이 잔뜩 끼었지만 시원한 비가 내리지 않아 답답하다"는 뜻으로 조짐만 보이고 성사된 일이 없는 것을 말한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에게 이번 8월은 그 어느해보다 더 애틋하게 다가왔다.

지난 2003년 8월 4일 남편 정몽헌 회장의 별세 후 갑작스레 현대그룹 회장직을 맡은 현 회장에게 매년 8월은 무더위가 무색할 만큼 슬픔과 아쉬움, 번뇌의 시간이었다.

그만큼 시간이 흐르고 이제 어느정도 짐을 덜 때도 될 듯했지만 현실은 정반대의 양상이다. 올 8월은 지난 6년간 보낸 여섯 번의 8월보다 현 회장에게 더한 고뇌의 시기로 다가왔다. 그룹의 운명을 좌우하는 채권단과의 법적 분쟁과 대북사업, 현대건설 인수전을 둘러싸고 불거지고 있는 범 현대가와의 갈등 등 모든 난관을 8월에 한꺼번에 맞닥뜨리고 있다. 그리고 이러한 문제는 현 회장에게 반드시 결단을 내려야 하는 발등의 불이 된 것이다.
당장 이번 주부터 현 회장은 남편 고 정몽헌 회장의 7주기(4일)와 신규 대출을 중단한 채권단과의 법정 분쟁을 앞두고 있다.

지난달 기업재무구조개선조약 체결 요구 거부로 시작된 채권단과의 갈등은, 채권단이 신규대출에 이어 이달 2일부터 기존 대출액의 만기연장 또한 중단하겠다고 밝히면서 현대그룹의 목을 쥐고 있는 상황이다. 현대그룹측은 일단 1조원대의 유동성을 보유하고 있다고 하지만 언제까지 자체 노력으로 버틸 수는 없는 노릇이다.

그런데 최근 공식석상에서 현 회장의 모습을 거의 보기가 어렵다. 말 보다 행동으로 자신의 의지를 드러내온 현 회장은 지난 2003년 시삼촌인 정상영 KCC 명예회장 측과 경영권 분쟁, 2005년 대북사업을 주도했던 김윤규 현대아산 부회장 퇴출, 관광객 피살사건으로 1년 넘게 금강산 관광이 중단된 지난해에는 김정일 국방위원장 면담을 관철시키며 그룹을 위기에서 벗어나게 했다.

이렇듯 행동을 중시하는 현 회장이 발걸음을 멈췄다는 것은 그만큼 고민이 깊어졌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런 상황에서 현대그룹측도 정 회장 추모식 개최 규모마저 확정짓지 못하고 있다. 천안함 침몰사태 이후 북측이 금강산 관광단지 민간 부동산 동결 조치를 취하면서 지난 2003년 8월 11일 금강산 추모비가 세워진 후 현지에서 매년 열렸던 추모식조차 열리지 못할 위기에 처했다.

여기에 오는 17일은 시어머니인 고 변중석 여사(정주영 명예회장의 부인)의 3주기 기일이다. 범 현대가는 정 명예회장과 변 여사의 기일이면 그들이 살던 서울 청운동 자택에 모여 제사를 지내는데 지난해 북한 방문으로 2주기 기일에 자리를 비웠던 현 회장은 올해에는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만약 현 회장이 참석한다면 현대건설 인수전을 놓고 대립각이 세워진 후 처음으로 정몽구 현대기아차 회장, 정상영 KCC 명예회장 등과 얼굴을 맞대게 된다. 등을 돌린 범 현대가와 어떤 대화를 나눌지 귀추가 주목되는 이유다.

현 회장이 처한 오늘의 현실은 마치 영화 '8월의 크리스마스'를 연상케 하고 있다. 현 회장이 어떤 의지로 난국을 뚫고 나갈지에 대해 재계의 관심이 온통 쏠리고 있다.



채명석 기자 oricms@
김혜원 기자 kimhy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