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등어 등 어획량 평년 수준 회복 전망

최종수정 2010.08.02 11:00 기사입력 2010.08.02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규성 기자]농림수산식품부는 최근까지 저수온 현상으로 저조했던 고등어, 전갱이 등 주요 어종의 어획량이 하반기에는 수온상승과 함께 회복될 전망이라고 2일 밝혔다.

올 상반기 인공위성 자료를 분석한 결과, 남해해역은 평년에 비해 0.5℃, 서해해역은 1.0℃ 그리고 동해해역은 2.0℃ 낮게 저수온 현상이 나타났으며, 이러한 저온 현상은 난류성 어류의 북상회유를 지연시켜 어획량 감소의 원인이 됐다.
어종별로는 6월말 현재 고등어는 1만2758톤이 어획돼, 평년수준의 47%만이 잡혔으며, 전갱이도 평년수준의 57%인 6413톤이 어획됐다.

그러나 7월에 접어들면서 난류세력을 따라 어군이 북상하면서 고등어의 경우 어획량이 전월대비 약 900톤 증가했다.

동해안 오징어(오징어채낚기어업)도 저수온 현상으로 북상회유가 지연되면서 어획량이 감소했으나, 8월이 되면 지난해 가을과 겨울철에 발생한 어군이 성장해 동해 어장에 본격적으로 가입할 것으로 보여 동해 전 연안에서 울릉도 및 대화퇴까지 폭 넓은 어장이 형성될 예정이다.
반면, 일부 어종은 상반기에 어획량이 급격히 늘어 참조기는 평년의 1.7배, 말쥐치는 4배, 꽃게, 홍어는 각각 3배와 5배가 증가됐으며, 전체 어획량은 40만1507톤으로 평년(35만2616톤)보다 14%나 늘었다.

상반기에는 저수온 현상으로 인해 일부 어종의 어획량이 감소했지만, 하반기에는 쿠로시오 해류의 세력증가와 수온상승에 따라 우리나라 근해역으로의 북상회유가 원활하게 진행돼 고등어 등 난류성 어종의 어획량이 호전되면서 전체 어획량이 평년보다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농식품부는 해양환경 변화에 대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어종별 분포상황을 분석하여, 지속가능한 어업생산을 위한 정책과 제도를 보완해 나갈 계획이다.



이규성 기자 bobos@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