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증현, DTIㆍLTV 규제 완화 가능성 시사

최종수정 2010.07.20 10:41 기사입력 2010.07.19 17:1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승종 기자] 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이 총부채상환비율(DTI)과 주택담보인정비율(LTV) 규제 완화를 두고 현재로선 반대하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19일 밝혔다.

그러나 향후 대외 환경 변화에 따라 이 같은 입장이 변할 수도 있다고 밝혀 DTI, LTV 규제가 소폭 완화될 가능성도 시사했다.
윤 장관은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4회 소기업ㆍ소상공인 경쟁력강화 포럼 초청특강을 마친 뒤 기자들이 "DTI, LTV를 건드리기 어렵지 않느냐"고 묻자 "현재까지 입장에 변함이 없다"면서 "다만 부동산 대책은 금융건전성에 초점이 맞춰진 것이고 상황이 변하면 환경에 따라서 변할 수 있다. 영원불변한 법칙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그게 어떤 상황인지는 진단을 하고 있다"며 "현재는 부동산이 정상화돼서 제자리로 찾아가고 있다고 보는 시각이 우세하다"고 설명했다.

또 윤 장관은 부동산 완화 대책과 관련해서는 "관계부처 간에 긴밀한 협의가 진행 중"이라며 "주택시장, 부동산 시장의 시각에서부터 여러 가지 의견이 있어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번 달에 대책이 나오느냐"는 질문에는 "예단하면 안 된다"며 즉답을 피했다.



이승종 기자 hanaru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