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重 노조원 70.6% “노조 재정사업 ‘바람직’”

최종수정 2010.04.19 17:02 기사입력 2010.04.19 17:02

댓글쓰기

노조 재정자립방안 마련 조합원 설문조사 결과
사내는 ‘식당운영’, 사외는 ‘직영 주유소 운영’ 의견 많아


[아시아경제 채명석 기자] 현대중공업 노동조합원 10명중 7명은 노조 전임자 임금 지급금지에 대비해 재정사업을 전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중공업 노조 노동문화정책연구소는 지난달 19~25일까지 7일간 조합원 1441명을 대상으로 ‘노조 재정자립방안 마련’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결과에 따르면 “노조가 전임자의 임금을 확보하기 위해 각종 수익사업을 시행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중 70.6%가 ‘바람직하다’고 답했다.

또한 노조가 재정사업을 할 경우 사내사업은 ‘식당운영’(직접운영 31.5%, 위탁운영 47.1%)이 높은 선호도를 보였다. 수리점(20.1%, 27.0%), 매점(27.6%, 15.3%), 자판기(20.8%, 10.6%)이 뒤를 이었다.
사외 수익사업은 직영 주유소(58.1%)가 후생관(24.0%)과 직거래 구판장(17.9%)보다 높은 관심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노조 재정사업시 이용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주유소의 경우 93.2%(적극 이용 66.4%, 이용 26.8%)가, 후생관은 77.3%(25.6%, 53.4%)가 이용하겠다고 답했다. 인터넷 쇼핑몰이나 보험 등의 공동구매를 통한 수익사업에 대해서도 저렴하고 혜택이 좋을 경우 이용하겠다는 의견이 많았다.

응답자들은 노조가 재정사업을 진행하는 것을 바람직하게 생각하면서도 ‘재정의 투명성’이 우선돼야 하며, ‘서비스의 질’ 또한 향상돼야 한다고 꼽았다.

노조는 “이번 조사 결과를 토대로 각 사업들에 대한 정확한 분석 및 실용가치 등에 대해 검토해 나갈 예정이다”고 전했다.

한편 노조는 전임자 임금지급이 오는 7월부터 금지되고 복수노조가 내년 7월부터 시행될 예정임에 따라 개정 노조법에 대비하기 위해 김동현 수석부위원장을 팀장으로 총 24명이 참여하는 TF를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

앞서 노조는 조직 슬림화를 위해 집행부 조직을 12개 부에서 7개 실로 줄이고 각종 노조 위원회를 13개에서 4개만 남기고 모두 없앴다. 또한 올해 사용할 예산을 지난해보다 3억1000만원 가량을 줄인 23억3000만원으로 확정했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3개월 연속 100% 수익 초과 달성!

채명석 기자 oricms@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