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오 "종이서류 60% 없애라"

최종수정 2010.01.19 16:00 기사입력 2010.01.19 15: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국민권익위원회가 결재단계를 줄이고 종이서류 60%를 없애는 등 내부 업무 개선작업에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권익위는 지난 18일 과장급 이상 간부들이 참석하는 확대간부회의를 종이 회의자료 없이 자료를 빔프로젝터로 띄워 진행하는 형식으로 바꿨다.
불필요한 일 버리기, 종이없는 회의 및 결재진행 등 업무행태 개선을 대대적으로 추진하기로 함에 따라 이날 처음 시도한 것이다.

이재오 권익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친환경 녹색성장에 적극 동참하고, 내부 업무 개선을 통해 남는 인력을 친서민 중도실용 등 새로운 업무에 투입할 수 있도록 내부 업무개선을 적극 추진하라"고 주문했다.

이 위원장은 또 "별도의 태스크포스(TF)를 당분간 운영해 예산낭비 없애기, 불필요한 일 줄이기에 나서라"며 "종이를 전년도 대비 60%까지 줄이는 등 예산낭비적 요인을 개선해 전체 예산의 0.5%를 절감하라"고 구체적인 목표치를 제시했다.
특히 그는 스스로 업무개선에 앞장선다는 차원에서 태스크포스팀이 위원장 집무실부터 전기와 컴퓨터 등 사무기기의 낭비요인이 없는지 자세히 조사하도록 했다.

지난 15일에는 각 과 서무 회의를 소집해 '업무행태 개선계획'을 전파했다. 개선안에 따르면 '종이없는 사무실 문화 조성'을 위해 복사용지를 각 과에 지난해의 40%만 제공하기로 했다. 공급량보다 더 필요한 것은 각 과에서 알아서 해결하도록 했다. 지난해 권익위의 종이사용량은 모두 3783박스로 예산 7508만원이 들었다. 올해 계획대로 40%만 제공하면 1512박스만 배포하게 된다.

대신 '보고 문화 대수술'을 추진한다. 과장급 위임 전결 비율을 현재 70%에서 80%로 상향조정하고, 결재단계도 원칙적으로 3단계를 지키도록 했다.

전자결재가 가능한 사안은 부득이한 경우만 서면 결재를 인정하고, 간단한 보고는 메모보고나 이메일로 하도록 했다. 정무직 결재가 필요한 경우는 과장이 직접 기안하고, 위원장 결재사항은 원칙적으로 법령상 의무사항에 한정하도록 했다.

이 위원장도 위원장 보고도 메모나 구두로 하도록 해 보고서 작성에 소요되는 시간과 결재단계를 줄이는 데 앞장섰다.

서면 보고서 작성 행태도 바꾸기로 했다. 보고서 작성시 표지 작성을 금지하고, 글자크기도 13포인트 이하, 줄간격 130%를 유도하도록 했다. 프린트를 할 경우엔 2쪽 인쇄와 양면 복사, 이면지 사용을 하도록 했다. 그동안 상관에게 보고할 때 단면만 사용하고, 글자크기도 15~16포인트, 줄 간격 160~180% 등 보기 좋은 형식에 치중해왔다.

권익위는 이와함께 각 부서 업무 가운데 10%가량의 불필요한 업무를 발굴해 해당 업무를 폐지하거나 축소하고 대신 새로운 업무에 투자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감축된 업무 만큼 정원 재조정작업을 해 18명을 친서민 중도실용 등 새로운 사업에 배치하기로 했다.

권익위 관계자는 "공직사회에 반부패?청렴문화 개선을 주문하기에 앞서 위원회 내부에서 예산의 낭비적 요인 등 불필요한 예산이나 업무 사례를 제거하고 이를 외부에 전파함으로써 솔선하겠다는 의지가 담겼다"며 "업무개선이 실제 추진되는지를 평가해 연말표창, 부서평가시 우대 등 각종 인센티브도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성공투자 파트너] -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조영주 기자 yjc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