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CJ프레시웨이, 우리 농산물 수출에 앞장 선다

최종수정 2009.09.21 10:37 기사입력 2009.09.21 10:37

댓글쓰기

CJ프레시웨이-각 지자체, 우리 농산물 수출 위한 MOU 잇달아 맺어

식자재유통과 단체급식을 하는 CJ프레시웨이(대표 이창근)가 우리농산물 수출에 가속도를 내고 있다.
CJ프레시웨이는 21일 경북 의성군을 시작으로 이달 마지막 주에는 경남 함양군과, 11월 1주에는 강원 정선군과, 11월 2주에는 충남 논산군까지 각 지자체들과 잇따라 우수 농산물 수출 및 공동해외마케팅을 위한 협약식을 갖는다고 밝혔다.

CJ프레시웨이와 경북 의성군은 이날 업무협약을 통해 경북 의성 사과 25톤을 대만으로 첫 수출한다. 이후 수확기인 10월까지는 물론 사과 저장 시설을 활용해 내년 5월까지 약 1000톤 가량의 사과를 부산항을 통해 대만으로 냉장 컨테이너를 이용해 수출할 계획이다. 금액으로는 200만달러, 24억원 가량이다.

특히 이번에 대만으로 수출되는 경북 의성 사과에는 각각 금박 스티커가 붙어 있다. 이는 사과를 먹기에 가장 맛있다고 하는 5~6℃가 되면 붉게 변하는 온도 알림이로 이번 수출에 첫 적용된다.
김복규 의성군수는 "지역 농가가 생산한 우수한 특산물을 지자체가 해외판로까지 개척하기에는 역부족이었던 것이 현실"이라며 "지자체와 전문유통업체 간 상호 협의에 의한 안정적인 출하와 해외 판로를 확보함으로써 농가 소득 향상에도 큰 기대가 된다"고 전했다.

이호열 CJ대만 사무소장은 "대만에서의 한국 음식, 한국 농산물 등에 대한 관심은 꾸준한 편"이라며 "국내 고품질의 사과를 통해 시장점유율을 높여나갈 여지가 충분하다"고 말했다.

한편 CJ프레시웨이는 이달 경남 함양의 새송이버섯과 충남 논산의 배와 멜론을 대만으로, 11월에 강원 정선의 아스파라거스를 일본으로 수출할 예정이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