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반려견에 1300만원 쓴 그룹 회장, 가사도우미에게 한 짓 보니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女가사도우미 1만원 주고 18시간 일 시켜

영국의 억만장자 가족이 별장에서 일하는 가사도우미의 노동력을 착취하고 이들을 인신매매했다는 혐의로 실형에 처할 위기에 놓였다.


연합뉴스는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17일 (현지시간) 스위스 검찰이 제네바에서 열린 형사재판에서 영국 최대 부호 가족에게 노동착취 등의 혐의로 징역형을 구형했다고 보도했다.

검찰은 힌두자그룹 유럽 회장 프라카시 힌두자(78)와 그 아내에게 각각 징역 5년 6월형을, 아들 아제이 힌두자 부부에게는 각각 4년6월형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또 이들에게 법정 비용으로 100만 스위스 프랑(약 15억5000만원)을, 직원 보상 자금으로 350만 스위스 프랑을 지불하라고 요구했다.


영국에서 3년 연속 최고 부자로 등극한 힌두자 가족은 순자산 370억 파운드(약 65조원) 이상을 보유했다. 이들은 영국에서 금융, 정보기술(IT), 부동산 등 수십 개 분야에서 사업체를 운영하고 있다.


(해당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출처=픽사베이]

(해당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출처=픽사베이]

AD
원본보기 아이콘

힌두자 가족이 노동착취 등의 혐의로 피소된 건 6년 전이다. 지난주 민사 사건과 관련해서는 직원들과 합의했지만, 형사 사건이 여전히 진행 중이다.

매체에 따르면, 이들 가족이 제네바호숫가에 소유한 별장에서 도우미로 일한 한 여성은 일주일에 7일, 하루 최대 18시간을 일했다. 검찰은 공판에서 이 여성이 일당으로 7스위스프랑(약 1만원)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지난 10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법원에 도착한 영국 억만장자 가문의 아제이 힌두자(왼쪽)과 그의 아내 남라타. [사진출처= 연합뉴스]

지난 10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법원에 도착한 영국 억만장자 가문의 아제이 힌두자(왼쪽)과 그의 아내 남라타. [사진출처= 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힌두자 가족은 반려견에게 쓰는 돈은 아끼지 않았다. 재판 과정에서 이들이 8584스위스프랑을 반려견에게 사용한 점이 드러났다. 검찰은 “고용 계약서에 근무 시간이나 업무에 대한 언급 없이, 직원들은 언제든 대기 상태여야 했다”면서 “일하는 동안 자유가 주어지지 않았고, 여권은 압수당하고 고용주 허락 없이는 별장을 떠날 수 없었다”고 말했다.


힌두자 가족 측은 검찰의 주장을 전면 부인했다. 가족 측 변호인단은 “‘존엄과 존경’으로 대우받았다는 직원들의 증언을 인용하며, 검사가 급여를 오도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직원들에게 식사와 숙박도 제공되기 때문에 급여만으로는 정확히 그들의 보수를 설명할 수 없고, 하루 18시간 일했다는 것도 과장됐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한 직원의 말을 빌려 직원의 제네바에서의 급여가 인도에서 번 돈에 비해 좋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결국 직원의 자유의지에 따라 업무에 계속해서 복귀했다는 것이다. 아들 아제이 힌두자 역시 직원의 노동착취 혐의를 부인했다. 그는 "직원 모집은 인도의 힌두자그룹이 담당했고, 자신은 이들의 노동조건에 대해 몰랐다"고 증언했다.







김현정 기자 kimhj2023@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전공의 대부분 미복귀…정부 "하반기 모집 일정 차질없이 진행" 오늘 전공의 복귀·사직 확정 최종 시한… "복귀는 요원" 1만7000원 육박…치솟는 삼계탕값, 커지는 보양식 걱정

    #국내이슈

  • "승리의 정점" 美공화당 전대 달군 '트럼프 등장'(종합) 트럼프, 밀워키 도착 "총격범이 전당대회 일정 못 바꿔" 이스라엘 남성 군 복무 기간 36개월로 연장 "8년간 유지"

    #해외이슈

  • 尹 '포토에세이' 발간…"정책 비하인드, 비공개 사진 포함" [포토] 장마 앞두고 지하차도 침수 사고 예방 점검 암바니 세 자녀 결혼식 모두 챙긴 이재용…韓기업인 중 유일하게 초청받아

    #포토PICK

  • 사전계약 7000대 돌풍, 르노 '콜레오스' 부산서 양산 개시 셀토스 연식변경 출시…60만원 내외 인상 "내수→수출 기지로 전환" 전략 바꾼 韓中자동차 합작사

    #CAR라이프

  • [뉴스속 인물]"총격 듣자마자 알아" 美대선 흔들 역사적 사진 찍은 퓰리처상 수상자 "드라마에선 피곤할 때 이거 먹더라"…'PPL 사탕' 코피코 만든 이 회사[뉴스속 기업] [뉴스속 용어] AI 기술혁신 핵심 동력 부상한 '소버린 A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