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클릭 e종목] “농심, 라면 판가 인상 효과 나타날 것”

최종수정 2021.10.22 07:36 기사입력 2021.10.22 07:36

댓글쓰기

2분기 2.7%였던 영업이익률, 3분기 3.7%로 개선 전망
KB증권 "농심 목표주가 40만원 유지"

15일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 라면이 진열돼 있다. 한국 드라마, 영화 등으로 인지도가 상승하면서 라면이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농심은 신라면의 3분기 누적 해외 매출이 국내 매출을 넘어섰다. 삼양식품은 지난해 전체 매출에서 해외매출 비중이 57%에 달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공병선 기자] 농심 의 올해 3분기 실적은 시장전망치(컨센서스)에 부합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 라면 판가 인상 효과가 높아진 곡물가 부담을 완화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22일 KB증권은 농심의 3분기 매출을 전년 동기 대비 2.1% 증가한 6653억원, 영업이익을 같은 기간 15.9% 감소한 247억원으로 추정했다. 이는 각각의 컨센서스 6649억원, 255억원에 부합하는 수준이다.

곡물가 상승이 실적에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점쳐진다. 소맥, 밀가루 등 곡물의 가격은 지난해 1분기에 떨어졌지만 이후 다시 오르는 추세다. 아울러 높은 기저 부담 때문에 올 3분기 영업이익이 감소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하지만 국내 라면 판가 인상 때문에 부진한 실적까지는 이어지지 않은 것으로 풀이된다. 추석 명절로 인해 영업일수도 감소해 더욱 부진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지난 8월16일 라면 판가 인상을 결정하면서 사재기 수요가 발생한 것이다. 이에 국내 부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0.6%, 중국 부문 매출은 같은 기간 4.2%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외 북미, 일본, 호주의 매출도 각각 전년 동기 대비 8.8%, 4.2%, 4.5%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올 4분기부터는 가격 인상 효과가 본격적으로 반영된다. 지난 2분기 2.7%였던 영업이익률은 3분기 3.7%를 기록하는 데 이어 4분기엔 4.4%를 나타낼 것으로 전망된다. 이선화 KB증권 연구원은 “내년 1분기부터는 마진 스프레드가 확대되면서 가격인상효과가 본격적으로 보일 것”이라며 “올해 말 미국 제2공장이 가동되기 시작하면 북미지역에서 외형 성장도 더욱 가파르게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KB증권은 농심의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40만원을 유지했다. 전일 종가는 28만8500원이다.


공병선 기자 mydill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포토] 노제 '시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포토] 제니 '일상이 화보'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파격 시스루' [포토] 손미나 "운동의 맛" [포토] 클라라 '독보적 S라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