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와이엠텍, 전기차 안전 핵심부품 '릴레이' 국산화…LG·SK·삼성 동반성장

최종수정 2021.09.10 09:19 기사입력 2021.09.10 09:19

댓글쓰기

코스닥 시장 신규 상장
IPO 조달 자금으로 증설 투자
수입에 의존하던 EV 릴레이 국산화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전력제어용 핵심부품인 릴레이 개발업체 와이엠텍 이 코스닥 시장 상장 첫날 강세다.


10일 오전 9시16분 와이엠텍은 시초가 대비 13.75% 오른 6만3700원에 거래되고 있다.

공모가 2만8000원 대비 100% 오른 5만6000원으로 거래를 시작했다.


전력제어용 핵심부품인 릴레이 개발업체 와이엠텍 이 코스닥 시장 상장을 계기로 본격적인 증설에 나선다. 전 세계적으로 지구 온난화 방지를 위해 탄소 배출을 강력하게 규제하기 시작했다. 화석연료 대체재로 신재생에너지를 육성하는 정책에 힘이 실리면서 와이엠텍 은 성장할 기회가 많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와이엠텍 의 주력 매출 제품인 릴레이(Relay)는 전기, 전자산업에서 기기나 통전 회로를 제어할 목적으로 사용하는 스위치(개폐) 장치다. 전자석을 이용해 스위치 접점을 열거나 닫는 형식으로 동작한다. 에너지 저장장치(ESS), 전기자동차, 전기차 충전기, 태양광 인버터 등에 적용되는 직류 고전압 EV 릴레이를 주력 제품으로 생산하고 있다. 저전압 직류 전원을 사용하는 전동차, 정류기, 조명제어 등에 활용되는 DC 릴레이와 래치 릴레이도 공급하고 있다.

주요 매출처는 삼성SDI, LG에너지솔루션, SK이노베이션, 시그넷이브이 등이며 와이엠텍 은 다년간 기술 협의를 통해 고객 요구사항을 만족하는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


와이엠텍 은 기업공개(IPO)를 통해 조달한 자금은 EV 릴레이 생산능력 확대를 위한 공장 증설 및 생산라인 효율화를 위한 시설자금으로 사용한다. 아울러 EV 릴레이 시장점유율 확대를 위한 차기 모델을 개발하기 위한 연구개발자금으로도 쓴다.


현재 EV 릴레이 생산능력은 연간 44만8000대로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가동률이 약 70% 내외였다. 전세계적으로는 친환경 에너지 산업인 ESS 산업에 대한 투자가 증가하면서 고전류·고전압 EV 릴레이 수요가 늘고 있다. 올해 상반기 가동률이 93.73%로 상승한 이유다. 늘어나는 거래처 제품 주문을 원활하게 대응할 여력이 충분하지 않기 때문에 생산설비를 확충하기로 했다.


와이엠텍 은 가파르게 성장하는 전기차 시장에도 적극 대응하기로 했다. 전기차에 주로 활용되는 수소 기밀 EV 릴레이 제품인 EVS-시리즈에 대한 연구개발에 나선다. 전기차 배터리 사용전압은 급속충전 및 주행거리 향상, 차체 경량화를 위해 DC 400V에서 DC 800V로 올리는 추세다. 고전압을 필요로 하는 전기차 시장 내 트렌드를 반영해 DC 800V급의 EVS-시리즈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 올해 안으로 프로토타입 제품을 개발하고 내년 양산에 나선다. 공인기관 시험평가, 해외규격 취득 등을 거쳐 2023년부터 제품을 공급할 것으로 기대했다.


국내에서 ESS 화재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디스커넥터를 의무적으로 부착하도록 했다. 아직 국산 디스커넥터가 없는 관계로 해외 제품을 사용하고 있다. 와이엠텍 은 ES 전용 디스커넥터 및 아이솔레이터의 성장 잠재력을 고려해 ESS 제조업체의 요구사항을 만족하는 DC 1500V급 디스커넥터와 아이솔레이터를 개발하기 시작했다.


나승두 SK증권 연구원은 "전기를 활용해 구동하는 전기차(EV)뿐만 아니라 전기 충전을 위한 디바이스에 릴레이는 필수불가결한 부품"이라며 "과전압·과전류와 같은 전기 과부하로 인해 발생하는 전기 사고의 제어가 매우 중요하기 때문"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전기차 배터리 용량 확대 및 충전시간 단축 등을 위한 고전압·고전류화(化)가 진행됨에 따라 안전 기준도 지속적으로 강화되는 중"이며 "EV 릴레이 수요는 꾸준하게 증가 중"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현재 와이엠텍 은 전기버스와 같은 상용차를 중심으로 EV 릴레이를 공급 중"이며 "앞으로 승용 전기차와 수소차 시장까지의 진출도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종선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주요 원천기술을 기반으로 수입에 의존하던 EV 릴레이 국산화를 통해 글로벌 레퍼런스를 확보해 안정적으로 성장할 것"이라며 "LG 에너지솔루션, SK이노베이션, 삼성SDI 등 21개국 350개 고객사의 글로벌 레퍼런스를 확보했다"고 말했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포토] 나연 '시크한 매력' [포토] 노제 '시크한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김재경 '건강미의 정석'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포토] 최진실 딸 최준희 "시집 가는 것 아냐" 사진 해명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포토] 한혜진 '톱모델의 위엄'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