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대전시, 유망 중소·벤처기업 ‘코스닥 상장 지원’

최종수정 2021.08.06 09:43 기사입력 2021.08.06 09:43

댓글쓰기

대전시 제공

대전시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대전시가 유망 중소·벤처기업의 코스닥 상장을 지원한다. 지방자치단체가 기업 상장을 지원하는 것은 대전이 처음이다.


6일 대전시는 KAIST, 대전테크노파크와 함께 유망 중소·벤처기업을 발굴해 투자유치 및 기업 상장(IPO)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시의 이 같은 지원은 전국 지자체 중에선 첫 사례로 지역 강소기업에 투자 및 IPO 관련 전문교육 프로그램과 네트워킹 컨설팅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중견기업의 중장기적 성장기반을 마련하는 데 주안점을 둔다.


IPO 지원은 우수한 기술력으로 높은 성장 가능성을 가졌음에도 불구하고 정작 투자유치와 IPO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을 돕기 위해 추진된다.


이를 전략적으로 실행하기 위해 시는 지난 2년간 KAIST 기술경영학부, 대전테크노파크와 시범적으로 IPO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해 현장에서 기업 요구사항을 반영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했다.

이를 토대로 시는 단기적으로 3년 이내에 IPO 대상에 포함될 수 있는 기업을 선별해 IPO 준비기간을 1.5년으로 단축, IPO 준비과정에서 소요되는 기업의 비용적 부담을 줄일 계획이다.


또 장기적으로는 우수기술을 기반으로 한 창업 초기 기업이 IPO를 염두에 두고 기업 성장 전략을 마련할 수 있게 한다.


시의 IPO 프로그램에 참여하길 희망하는 기업은 이달 13일까지 대전테크노파크를 통해 신청을 완료해야 한다.


신청이 마감되면 시는 신청 기업을 대상으로 이달 말까지 적격성 검토를 진행한 후 20개 기업을 선정한다. 이어 내달부터 오는 11월까지 해당 기업이 IPO 프로그램(13회)에 참여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특히 IPO가 임박한 우수기업 5개사를 선별해 본격적인 스케일업 전문 컨설팅을 제공한다는 것이 시의 설명이다.


명노충 시 과학산업국장은 “지역 내 기업지원 혁신기관과 수도권의 상장 관련 전문가가 협업해 지역 기업의 가치를 높이고 코스닥 상장을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플랫폼을 완성하겠다”며 “이를 통해 시는 향후 지역에서 유니콘 기업이 나올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달 새 2000명 임신"…아프간 난민 체류지 열악한 현실 "한달 새 2000명 임신"…아프간 난민 체류지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