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지난해 전세계 '전기차' 41%↑…"보험사, 리스크 대비해야"

최종수정 2021.07.31 21:11 기사입력 2021.07.31 21:11

댓글쓰기

보험연구원, 전기차 증가에 따른 자동차보험 리스크 변화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각 국의 친환경 정책에 힘입어 급증하고 있는 전기차와 관련해, 향후 보험회사들이 전기차만의 추가 리스크 평가와 리스크 변화에 대비한 클레임 처리 프로세스의 검토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31일 보험연구원이 최근 발표한 '전기차 증가에 따른 자동차보험 리스크 변화' 보고서에 따르면, 최근 각국이 전기차 보급을 장려하고 인프라 구축이 빨라지면서 전기차 시장이 확대되고 있다. 국제에너지기구(IEA)는 지난해 전세계 자동차 신규등록 대수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전년대비 16% 감소한 반면, 전기차 신규등록 대수는 300만대로 전년 대비 41% 증가했다고 밝혔다.

특히 2050년까지 전 세계적으로 전기차 보급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내연기관차에서는 고려하지 않았던 배터리 폭발·화재 위험성, 소프트웨어 오류, 사이버 보안 문제 등의 리스크 요인 부각되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 전기차는 핵심 부품인 배터리의 불안전성으로 내연기관차보다 폭발·화재 위험이 높고, 고가의 전자제품 사용으로 인해 사고 발생 시 피해 규모가 큰 편이다.


또 다양한 소프트웨어가 결합돼 있어 시스템 오류나 오작동 위험이 있으며,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과정에서 리스크가 발생할 수 있다. 금융자문사 스타우트 리시우스 로스 조사에 따르면, 2019년 전기차 리콜의 절반은 소프트웨어에 의한 결함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그 중 30%가 소프트웨어 간 상호작용에서 발생한 오류인 것으로 파악됐다.

무엇보다 전기차는 시스템 해킹 등 사이버 리스크가 존재하며,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가 결합돼 있어 제조업체의 책임소재 파악이 어려울 수 있다. 전기차의 기반한 자율주행차, 커넥티드카가 확산될 경우 사이버 리스크의 중요성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며, 제조업체의 제조물 책임이 하드웨어에서 다양한 소프트웨어 위탁생산업체로 확대됨에 따라 책임 소재가 불분명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보험연구원은 "전기차 제조에 있어 소프트웨어 및 기술 생산 업체의 참여가 확대되고, 전기차 시스템이 복잡해지면서 보험회사는 전기차 관련 추가적인 리스크에 대한 평가 체계와 클레임 처리 능력을 제고할 필요가 있다"며 "사이버 보안은 전기차 안전성의 중요한 기준이 될 수 있으므로 사이버 리스크를 식별하고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적절한 대응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그리와 23살차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