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소방청, '벌 쏘임 사고 주의보' 발령

최종수정 2021.07.29 14:29 기사입력 2021.07.29 14:29

댓글쓰기

최근 3년 7~9월 벌 쏘임 구급출동 하루 평균 47건

용산소방서 주택가 벌 안전조치(제공=서울시)

용산소방서 주택가 벌 안전조치(제공=서울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소방청이 벌 쏘임 사고가 증가함에 따라 ‘벌 쏘임 사고 주의보’를 30일 9시부터 발령한다고 밝혔다.


벌 쏘임 사고는 7월에 급증하기 시작해 8·9월 가장 많이 발생하는데 최근 3년간 7~9월 중 전국에서 벌 쏘임 사고로 일평균 47건의 구급출동을 했다. 이는 기온 상승으로 활동이 왕성해지고 개체군이 급격하게 늘어나는 말벌류의 생애주기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

벌 쏘임 사고 예보제는 벌 쏘임 사고 출동건수 등을 고려해 작년부터 발령하기 시작했고 작년에는 8월 13일 주의보, 9월 4일 경보를 각각 발령한 바 있다.


지난 3년간 벌 쏘임으로 연평균 8명의 사망자가 발생하였는데 올해 2월에는 충북 보은군에서 7월에는 경기도 용인시에서 벌에 쏘여 사망한 사례가 발생한 만큼 벌 쏘임 사고에 대한 경각심을 가지고 야외 활동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벌은 어두운색 계열의 옷에 높은 공격성을 보이기 때문에 벌 쏘임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야외 활동 시 밝은색 계열의 옷을 입는 것이 좋으며 향수나 향이 진한 화장품은 피하는 것이 좋다.

벌이 공격할 때에는 머리를 감싸고 20m 이상 떨어진 곳으로 신속히 대피해야 한다. 벌에 쏘였을 때는 바로 벌침을 제거하고 쏘인 부위의 감염 방지를 위해 소독하거나 깨끗한 물로 씻은 후 얼음주머니 등으로 찜질하면 통증을 완화할 수 있다.


배덕곤 119구조구급국장은 “벌에 쏘이게 되면 일부 환자는 혈압이 떨어지고 호흡이 곤란해지는 ‘과민성 쇼크(아나필락시스)’에 빠져 사망에 이를 수 있으므로, 쇼크 증상 발생 시 즉시 119에 신고하여 병원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소방청은 벌 쏘임 사고 예보제 운영과 함께 전국 소방기관에서는 벌집 제거 구조출동 및 벌 쏘임 환자 구급출동 대응체계를 강화하는 한편 벌 쏘임 환자의 ‘과민성 쇼크’ 발생 시 현장에서 약물을 투여할 수 있도록 구급대원 업무범위 확대 시범사업을 2019년도 7월부터 시행 중이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