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송파구 풍납동 주민 73% ‘풍납동 대표 상징가로' 조성 필요

최종수정 2021.07.29 07:32 기사입력 2021.07.29 07:32

댓글쓰기

송파구, 풍납동 주민 대상 설문조사 결과...‘풍납동 도시재생 활성화계획’에 주민 의견 지속 반영

가로조성안

가로조성안

썝蹂몃낫湲 븘씠肄

대상지 올림픽로51길

대상지 올림픽로51길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송파구(구청장 박성수)는 풍납동 도시재생 세부사업 구상을 위해 주민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주민 70% 이상이 ‘풍납동 대표 상징가로(街路)조성’이 ‘필요하다’고 답했다고 28일 밝혔다.


구는 풍납동 도시재생 방향에 대한 주민 의견을 듣고자 7월6일부터 13일까지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는 주요 사업대상지인 올림픽로 51길(풍납동) 인근 거주자 및 사업자를 대상으로 실시했다.

그 결과 도시재생에서 우선 추진돼야 할 항목에 대해 1순위로 ‘안전하고 편리한 주거환경’ 및 ‘집수리 지원’(47.5%)이 꼽혔다. 2순위로는 ‘골목경제 활성화’ 와 ‘골목길 및 보행환경 개선’(40.8%)이 나타났다.


특히, 구는 풍납동 도시재생 사업이 ‘중심시가지형’으로 공공기능 및 상권활력 회복을 목표로 하는 점을 고려해 ‘골목경제 활성화’와 ‘골목길 및 보행환경 개선’에 대한 주민 의견을 구체적으로 물었다.


우선, 올림픽로 51길에 ‘풍납동 대표 상징가로 조성’ 추진 여부를 묻는 질문에 72.9%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세부사항으로는 골목경제 활성화와 관련해 ‘노후 한 점포 인테리어 및 외부경관 개선(57.6%)’을 가장 원했으며, ‘골목상권 명소화 추진(27.1%)’도 뒤를 이었다.

또, 보행환경 개선에 대해서는 ‘주요도로의 보행환경 개선사업 추진(47.3%)’, ‘안전한 통학로 만들기(27.3%)’를 원한다고 답했다.


이 밖에도 올바른 공터 활용, 상권과 주거지 분리, 차 없는 보행중심 거리 조성 등을 원하고 있었다.


구는 이번 설문조사 결과에 전문가 의견을 더해 ‘풍납동 도시재생 활성화계획’에 반영할 예정이다. 더불어, 보다 많은 주민 의견이 계획에 담길 수 있도록 풍납전통시장 활성화, 앵커시설 조성 등에 대해서도 설문조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풍납동의 도시재생은 주민과 함께 하는 사업이 될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풍납동 도시재생 활성화계획을 차질 없이 추진해 균형이 있는 도시개발은 물론 문화재와 주민이 공존하는 모범 사례를 만들어 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송파구 풍납동 토성 일대(문화재 보존관리계획상 3권역)는 2019년 11월 서울형 도시재생 활성화 지역으로 선정됐다. 이후 구는 2020년부터 사업 추진을 위한 실행계획인 ‘풍납동 도시재생 활성화계획’을 서울시와 수립하고 있다. 올해 하반기 계획이 확정·고시되면 2022년부터 대표 가로 조성을 비롯 세부 단위사업이 본격 시행될 계획이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남궁민 벌크업 두고 약물 논란…"논란 있을 만한 몸 아닌데?" 남궁민 벌크업 두고 약물 논란…"논란 있을 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