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산림청, ‘땅밀림’ 관리대상 선별·피해예방…땅밀림 위험지도 개발

최종수정 2021.07.28 11:11 기사입력 2021.07.28 11:11

댓글쓰기

전국단위 땅밀림 발생 우려 지역 선별…관리대상지 발굴
땅밀림 무인원격감시시스템 시범운영…보완·확대 설치 추진
위험·취약성 따른 3개 등급 구분…항구적 복구 등 선제대응

산림청 제공

산림청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산림청이 ‘땅밀림’ 관리대상을 선별·확대하고 피해 우려가 높은 지역을 중심으로 선제적 피해예방에 나선다.


28일 산림청은 이 같은 내용의 ‘땅밀림 예방·대응 추진사항 및 향후계획’을 발표했다. 전국적으로 땅밀림 위험 우려가 있는 지역을 사전에 파악해 선제적 대응에 나서겠다는 게 핵심이다.

땅밀림은 땅속에서 물이 차올라 약해진 지반이 비탈면을 따라 서서히 무너지는 현상으로 산사태보다 대규모 피해가 발생할 수 있어 즉각적인 대응이 필수적이다.


이에 산림청은 땅밀림 현황파악을 위한 전국단위 기초조사를 진행·완료한데 이어 위험성이 높은 2만여 개소를 선정해 해마다 2000개소씩 추가 실태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앞서 실시한 기초조사에선 시계열 분석 알고리즘으로 5m 이상의 표고변위(특정지점의 높이 변화)가 발생한 지역을 선별한 후 전국 19만여 개소의 땅밀림 지역을 추출하는 것으로 이뤄졌다. 또 정량·정성적 분석방법으로 땅밀림 위험성에 따른 우선순위를 정했다.

이를 토대로 산림청은 땅밀림 가능성이 높은 2만여 개소를 선제적으로 정해 해마다 2000개소씩 실태조사(2019년~2028년)를 벌일 방침이다.


실태조사는 땅밀림 우려지에 대한 외관조사, 물리탐사 및 종합평가를 실시하고 해당 결과물을 통해 지역별 등급을 구분하는 것으로 진행된다.


땅밀림 우려 지역별로 위험성과 취약성을 따져 A, B, C 등 3개 등급을 나눠 등급별로 상응한 조치를 취하겠다는 것이다.


산림청 제공

산림청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러한 방식으로 2019년~2020년 진행된 실태조사에선 땅밀림 발생이 의심되거나 위험성이 높은 A등급 39개소, 땅밀림 발생이 우려되는 B등급 38개소가 각각 선별됐다.


산림청은 선별한 땅밀림 우려 지역(관리대상지)을 구조물 대책과 비구조물 대책으로 각기 나눠 관리한다.


구조물 대책은 이미 산지 속 균열이나 단차 등 땅밀림 징후가 발생해 재난발생 시 인명 및 재산피해 우려가 높은 지역에서 항구적 복구사업을 진행하는 것을 의미한다.


또 비구조물 대책은 무인원격감시시스템과 주기적 현장점검으로 땅밀림 피해를 예방하는 것을 말한다.


무인원격감시시스템은 현재 전국 40개소에 설치돼 시범운영 되는 중으로 땅밀림 현상을 조기에 감지해 대응할 수 있게 한다. 산림청은 시범운영 결과에 따라 무인원격감시시스템을 보완해 확대 설치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이밖에 산림청은 지질, 지형 등 위험인자 평가와 분석을 토대로 2024년까지 전국 땅밀림 위험지도를 개발하고 땅밀림 우려 지역의 효율적 복구와 상시관리 체계 마련을 위한 관리지침을 별도 수립할 방침이다.


산림청 임상섭 산림보호국장은 “땅림림으로 인한 인명, 재산피해 예방을 위해 빈틈없는 관리가 이뤄질 수 있게 하겠다”며 “만에 하나 재난발생 시 국민들은 정부와 지자체의 비상대피 권고(명령)에 적극 협조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