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목포해경, 표류 선박 2척 ‘신속 조치’

최종수정 2021.07.27 13:18 기사입력 2021.07.27 13:18

댓글쓰기

해상에서 기관 고장·부유물 감김 잇따라 발생해 안전 관리 실시

목포해경, 표류 선박 2척 ‘신속 조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서영서 기자] 목포해경이 해상에서 기관 고장 및 부유물 감김 선박 등이 잇따라 발생해 신속하게 조치했다.


27일 목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6일 오후 3시 10분께 신안군 임자도 남서방 인근 해상에서 연안자망 어선 A호(2.61t, 목포 선적, 승선원 2명)가 기관 고장으로 표류 중이라는 신고를 접수하고 경비함정을 급파했다.

이어 같은 날 오후 4시 20분께 신안군 자은도 인근 해상에서 선박 B호(37t, 예인선, 목포 선적, 승선원 2명)가 항해 중 스크루에 부유물이 감겼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해경은 만일의 사고를 대비해 표류한 선박의 승선원을 상대로 구명조끼 착용을 지시하는 한편 현장에 도착해 A호와 B호의 안전 관리 및 인근 선박을 대상으로 항행 안전 방송을 실시했다.


목포해경은 A호는 민간 선박에 예인돼 무사히 입항 조처됐으며, B호는 민간 잠수업체를 통해 부유물 제거 후 입항한 것으로 확인됐다.

목포해경 관계자는 “해상에서의 각종 사건·사고 발생 시 인력·장비 등 가용세력을 신속히 동원해 인명 및 재산피해 발생을 최소화하는 데 온갖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서영서 기자 just8440@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