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신세계 이마트, 이베이코리아 3조4000억원에 인수 … e커머스 2위 등극(종합)

최종수정 2021.06.24 18:58 기사입력 2021.06.24 17:08

댓글쓰기

네이버에 이어 온라인 시장 선도 … '디지털 에코시스템' 구축
270만 유료고객+국내 최대규모 셀러+숙련된 IT 전문가 확보

신세계 이마트, 이베이코리아 3조4000억원에 인수 … e커머스 2위 등극(종합)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신세계그룹 이마트 가 지마켓, 옥션 등을 운영하는 이베이코리아 인수를 확정지었다.


이마트 는 이베이 미국 본사와 이베이코리아 지분 80.01%를 약 3조4400억원에 인수하기 위한 '지분 양수도 계약(SPA)'을 체결할 예정이라고 24일 밝혔다. 올 초 이베이 측이 이베이코리아 매각을 공식화한 이후 약 6개월 만에 새 주인이 됐다. 이베이코리아의 나머지 지분 20%는 이베이 본사가 계속 보유한다.

이번 이베이코리아 인수에 대해 신세계는 "그룹의 사업구조를 '온라인과 디지털'로 180도 전환하기 위한 시작점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룹 관계자는 "미래 유통은 온라인 강자만이 살아남을 것"이라며 "이번 인수는 단순히 기업을 사는 것이 아니라 시간과 기회를 사는 딜"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도 "얼마가 아니라 얼마짜리로 만들 수 있느냐가 의사결정의 기준"이라며 이베이코리아 인수에 강한 의지를 표명한 바 있다.


사업구조, 온라인·디지털로 180도 전환

이베이코리아 인수로 신세계는 치열한 경쟁이 벌어지고 있는 국내 e커머스 시장에서 단숨에 선도적 사업자로 올라서게 됐다.

신세계의 온라인 부문인 SSG닷컴은 지난해 거래액 기준으로 약 3조9000억원, 시장점유율로는 2.4%에 불과했다.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하면 거래액은 24조원, 시장점유율은 15%에 육박해 네이버쇼핑(28조원·17.4%), 쿠팡(22조원·13.7%) 등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다.


신세계는 충성도 높은 이베이의 270만 유료고객과 국내 최대 규모 수준의 셀러를 확보해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고 '극강의 온라인 기업'으로 완벽히 탈바꿈한다는 계획이다. 이마트 부문만 놓고 볼 때 온라인 비중은 약 50%에 달해 미래사업의 중심축이 온라인과 디지털로 대전환하게 된다.


이를 시작으로 신세계는 다가올 미래를 위한 '디지털 에코시스템' 구축에도 박차를 가한다. 이마트 , 신세계백화점 등 기존 오프라인 유통 뿐 아니라 최근 인수한 SSG랜더스 야구단과 이베이코리아, SSG닷컴 등 온라인 종합 플랫폼까지 갖추게 돼 언제, 어디서나 모든 고객과 만날 수 있는 완전한 온·오프 '360 에코시스템'을 완성하게 된다.


온라인 풀필먼트센터에 1조 이상 투자

신세계그룹은 그동안 쌓아온 오프라인 유통 운영 노하우와 물류 역량을 이베이코리아와 결합해 시너지를 극대화한다는 전략이다. 장보기부터 라이프스타일 카테고리 전반에 걸친 종합 플랫폼을 확고히 구축하고, 통합매입으로 가격경쟁력 확보도 가능해진다.


특히 온라인 풀필먼트 센터를 보유한 SSG닷컴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앞으로 4년간 1조원 이상을 온라인 풀필먼트 센터에 집중 투자하고, 기존 오프라인 거점을 온라인 물류 전진기지로 활용해 물류 경쟁력도 높인다.


당일배송 등을 통해 셀러 경쟁력 향상은 물론 이베이코리아의 대량 물량을 기반으로 센터 가동률을 높여 투자 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다는 계산이다. 더욱이 최근 국내 IT 전문인력 확보 경쟁이 치열한 상황에서 이베이코리아의 수력된 IT 전문가를 확보하게 돼 온라인 사업의 규모와 성장의 속도를 가속화할 수 있다는 게 이마트 의 설명이다.


이마트 관계자는 "이베이코리아 인수는 온라인이 아니라 유통판 전체를 재편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년 됐지…"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