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로봇이 배관 만든다"…삼성엔지, 세계 최초 배관스풀 용접 공정 자동화

최종수정 2021.06.23 08:40 기사입력 2021.06.23 08: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삼성엔지니어링이 스마트로봇 자동화를 통한 첫 배관생산에 성공했다. 이번 생산은 배관스풀 용접의 핵심공정을 자동화한 세계 최초의 사례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스마트 배관제작공장(Smart Piping Shop)'의 시제품 출하식을 가졌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22일 경남 고성군에 위치한 제작공장에서 진행된 출하식에는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사장과 강철호 현대로보틱스 대표, 곽태영 태창이엔지 대표, 백두현 고성군수 등 관계자가 참석했다.

지난해 12월 삼성엔지니어링 과 현대로보틱스는 배관과 철골 제작자동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개발에 매진해왔다. 지난 5월에는 배관제작 자동화 설비 개발을 완료하고 성능 테스트 등 시운전 기간을 거쳐 이번에 첫 제품을 출하하게 됐다.


삼성엔지니어링이 현대로보틱스와 협업을 통해 스마트 로봇을 활용한 첫 배관 생산에 성공했다. 이번 생산은 배관스풀 용접 핵심 공정을 자동화한 세계 최초의 사례다. 스마트 로봇이 배관스풀을 제작하고 있다./사진제공=삼성엔지니어링

삼성엔지니어링이 현대로보틱스와 협업을 통해 스마트 로봇을 활용한 첫 배관 생산에 성공했다. 이번 생산은 배관스풀 용접 핵심 공정을 자동화한 세계 최초의 사례다. 스마트 로봇이 배관스풀을 제작하고 있다./사진제공=삼성엔지니어링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번에 자동화에 성공한 분야는 사용빈도가 높은 직경 4~12인치 탄소강(Carbon Steel) 배관 스풀(배관 조각을 연결해 놓은 형태)의 '절삭-개선-용접' 공정이다. 양사는 이날 배관 자동화의 종류와 공정 확대 등에 대한 협약도 체결하고 지속적으로 협업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또한 철골 제작자동화도 설비 개발 완료 후 시운전 단계에 있으며 하반기에 시제품 출하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번 배관과 철골 자동화로 품질제고와 공기단축, 원가절감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배관과 철골은 각각 플랜트의 혈관과 뼈대와 같은 역할을 하는 중요한 자재인 만큼 프로젝트 전체 공기와 원가 등에서 역할이 크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번 자동화를 통해 배관과 철골의 균일한 품질 관리와 안정적 생산, 해외 현지 숙련공 부족 문제 해결, 안전사고 예방 등 EPC(설계·조달·시공) 경쟁력이 크게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로봇자동화 기술의 사업화를 통해 안정적 수익확보에도 나설 계획이다. 혁신솔루션 사업화 등 미래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면서 이번 로봇자동화 기술에 대한 연구 개발을 통해 고객맞춤형 사업모델 발굴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디지털 기술과 로봇 등을 활용한 사업수행 혁신이 가시적인 성과를 보이고 있다"며 "지속적인 혁신과 투자를 통해 기술 솔루션 회사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오른 미모 공개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