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4월 통화량 51조 ↑…SKIET 공모·코인 광풍에 역대 최대폭 증가

최종수정 2021.06.15 12:09 기사입력 2021.06.15 12:0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코로나19 사태 이후 저금리 기조가 1년 넘게 이어지는 가운데, 지난 4월 시중 유동성이 50조원 넘게 폭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 공모주 일반인 청약, 가상화폐 투자 등에 빚을 내 투자한 자금이 쏠린 영향이다.


한국은행이 15일 발표한 '4월 '통화 및 유동성'에 따르면, 광의 통화량(M2 기준)은 지난 4월 3363조7000억원으로 전월대비 50조6000억원(1.5%) 늘었다. 증가 폭은 2002년 통계 편제가 시작된 이후 가장 크며, 증가율 기준으로도 2009년 2월(2.0%)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1년 전(작년 4월)과 비교하면 현재 M2 절대 규모는 11.4%나 불어난 상태다.

넓은 의미의 통화량 지표 M2에는 현금, 요구불예금, 수시입출금식 예금(이상 M1) 외 MMF(머니마켓펀드)·2년 미만 정기 예금·적금·수익증권·CD(양도성예금증서)·RP(환매조건부채권)·2년 미만 금융채·2년 미만 금전신탁 등 곧바로 현금화할 수 있는 단기 금융상품이 포함된다.


M2는 지난해부터 높은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다. 올해 들어 M2의 전년 동기 대비 증가율은 4개월 연속 10%대를 기록하고 있다.


경제주체별로는 가계 및 비영리단체가 9조9000억 원 증가했다. 주택자금대출 관련 자금 수요가 여전한 가운데 SKIET 공모주 청약 관련 자금 수요가 증가하면서 크게 늘었다는 설명이다. 증권회사 등 기타금융기관도 공모주 청약자금 유입으로 유동성이 16조9000억 원 늘었다. 기업 유동성은 15조7000억원 늘었다.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한 정책금융기관의 금융지원에 따른 자금 유입이 이뤄진 영향이다.

한은 관계자는 통화량 증가 배경에 대해 "주택자금 대출 등 자금 수요가 지속되고, 청약 증거금이 80조9000억원에 이를 만큼 SKIET 공모주 청약 관련 자금 수요도 늘어난데다 가상화폐 투자 관련 대출도 증가했기 때문"이라며 "기타금융기관의 통화량 증가도 증권회사를 중심으로 대규모 공모주 청약자금이 유입된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가계가 공모주 청약이나 가상화폐 투자 등을 위해 대출을 받아 금융기관에 예치하면 M2에 해당하는 수시입출금식 예금 등으로 잡히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M2가 늘어나게 된다. 이 대출로 공모주 청약자금을 증권사에 내면, 돌려받기 전까지 이 부분만큼은 증권사 등 기타금융기관 통화량으로 집계된다. 그는 "기업 부문 통화량의 경우 정책금융기관의 금융지원 등에 따라 중소기업 등에 자금이 유입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