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GTX-C노선 초역세권 양주 회천 신도시 G스퀘어, 상주·유동인구 증가로 관심 UP

최종수정 2021.07.21 09:59 기사입력 2021.06.15 11:08

댓글쓰기

GTX-C노선 초역세권 양주 회천 신도시 G스퀘어, 상주·유동인구 증가로 관심 UP
썝蹂몃낫湲 븘씠肄

지난해 전국 집합상가 투자수익률이 평균 연 5.4%를 기록하면서 정기예금 포함해 많은 금융 상품 투자 수익률을 넘어서고 있다. 이로 인해 안전한 투자처인 상가로 투자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다만 최근의 투자자들은 입지나 상품성, 미래가치 등 다양한 각도로 상품을 분석한 뒤 투자에 나서고 있다. 예전처럼 묻지마 투자행태는 최근에는 거의 보기 힘들다.


이런 상황에도 투자자들의 관심이 많이 몰리는 상가가 있다. 경기도 양주시 회천신도시 중심부, 덕계역 초역세권 입지를 가진 회천 센트럴 아리스타가 그 주인공이다. 5층에서 24층까지는 총 97세대(전용 84㎡타입 100 %) 주상복합 아파트로 조성되며, 1층에서 4층은 상업시설인 G스퀘어가 4면 개방의 구조로 조성된다.

해당 단지 주변에는 약 30만㎡ 규모의 첨단제조업 특화단지인 양주테크노밸리가 2022년 착공 예정이다. 테크노벨리 완공 후엔 1,900여 개 업체와 18,000명의 근로자를 예상하고 있어 배후수요가 풍부한 입지라는 점이 큰 매력이다. 또한, 덕계역 초역세권인 위치는 상업시설의 가치를 더해주고 있다. 뿐만 아니다. GTX-C노선 확정으로 강남권 20분대 접근이 가능해진다. 도로망 개선도 단계적으로 예정되어 있다. 확장된 국도 3호선과 세종포천고속도로 이용이 쉽다는 점과 7호선연장계획, 수도권제2외곽순환고속도로가 2023년 개통 예정이다.


회천신도시는 약 2만4천세대 6만여명의 고정수요와 인근 산업단지 수요 약 13만명의 근로자 배후수요와 덕계천 수변공원을 이용하는 유동인구를 모두 흡수할 수 있는 중심상업지역의 골든블럭의 입지조건을 갖추고 있다.


인근 부동산관계자는 “최근 회천지구는 예정된 각종 개발 호재가 많다. 2025년 완공될 양주테크노밸리와 2023년 완공될 회천도시첨단산업단지 종사자 유입 등 그 기대감이 높은 것이 사실”이라고 밝혔다. “특히 G스퀘어는 4면 개방형 상가로 입지조건이 압도적"이라고 전했다.

단지 내 상업시설의 경우, 분양계약조건도 좋은 편이다. 계약 시 계약금 10%만 납부하면 중도금 40%는 무이자 대출로 가능하다. 나머지는 준공 시 잔금 50%로 계약자에게 자금 부담을 최소화한다. 이는 회천지구 내에서 가장 좋은 분양계약 조건으로 화제가 되고 있다.


회천 센트럴 아리스타와 G스퀘어의 모델하우스는 경기도 양주시에 6월 오픈을 준비하고 있다.


최봉석 기자 mail00@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