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노숙인·무연고자 응급의료~복지 연계, '서울형 시민공감응급실' 취약계층 1만 7455명 지원

최종수정 2021.06.15 13:01 기사입력 2021.06.15 13:01

댓글쓰기

노숙인··무연고자 등 벼랑 끝에서 공공의료기관 응급실 찾은 취약계층 상담·복지연계 지원
응급실에 사회복지사 상주, 심층상담 후 환자 상황에 맞는 복지서비스 연계

노숙인·무연고자 응급의료~복지 연계, '서울형 시민공감응급실' 취약계층 1만 7455명 지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서울시가 5개 공공의료기관에서 운영 중인 ‘서울형 시민공감응급실’을 찾은 취약계층 환자 2만 8000여명이 사회안전망의 보호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보라매병원, 서울의료원, 국립중앙의료원, 서울적십자병원, 동부병원 등 '서울형 시민공감응급실'을 통해 복지서비스까지 연계한 환자는 1만 7455명에 달한다.


‘서울형 시민공감응급실’은 응급실을 찾은 노숙인, 무연고자, 알코올중독자(반복주취자), 정신질환자 등 신체적·경제적·정신적 고통을 겪는 취약계층에게 응급의료부터 심층상담, 복지연계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해주는 사업이다. 2014년부터 운영하고 있다. 5개 병원 응급실에 사회복지사가 상주하며 환자 상담과 연계 역할을 총괄한다.

해당 환자가 응급실에 오면 우선 의료진의 진료를 받고, 이후 사회복지사가 환자를 심층 상담한다. 각기 다른 어려움과 고통에 처한 환자들의 상황을 고려해 필요한 복지서비스를 적극적으로 연계한다.


예를 들어 무연고인 환자는 주민센터에 연계해 말소된 주민등록을 재등록 할 수 있도록 연계하고 노숙인환자에겐 노숙인센터 등을 연계해 의료비 및 사례관리 등을 지원받을 수 있게 돕는다.


서울시는 "공공의료기관 응급실에 온 취약계층 환자들은 민간의료기관에서 거부당했거나 극한의 상황에 놓인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응급실 내원을 계기로 그동안 정보가 부족하거나 기회가 닿지 않아 이용하지 못했던 복지서비스를 연계 받아 새로운 삶을 찾는 기회를 갖는 경우도 많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서울시는 그동안 참여한 5개 공공의료기관의 대표사례를 엮어서 사례집 ‘이음’을 발간했다. ‘이음’은 ‘서울형 시민공감응급실’을 통해 취약계층 환자가 퇴원 후에도 지역사회에서 건강하고 안전한 삶을 ‘이어가도록’ 지원한다는 의미를 담아 지었다.


사례집엔 ‘서울형 시민공감응급실’의 대상군 별 지원 현황도 담았다. 응급의료-심층상담-복지연계까지 원스톱 지원을 체계화한 서울형 SBIRT 프로그램(고위험군 선별·개입·지역사회 복지연계 프로그램)의 진행절차 등 운영 전반에 대한 현황도 확인할 수 있다.


사례집은 서울시 응급의료기관 및 전국 공공 의료기관 등에 배포될 예정이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응급실은 다양한 위기상황의 환자가 의료서비스와 만나는 첫 관문이자 사회안전망의 진입을 도울 수 있는 복지서비스의 출발점"이라며 "위기상황에 놓인 취약계층 환자들에게 응급의료서비스 제공을 넘어 사회안전망 진입까지 돕는다는 목표로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숙, 이영자 '통 큰 선물'에 깜짝…"가격표 일부러 안 뗐네" 김숙, 이영자 '통 큰 선물'에 깜짝…"가격표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