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美 이란제재 일부 해제에 출렁인 유가...장중 68달러선까지 밀려

최종수정 2021.06.11 06:52 기사입력 2021.06.11 06:52

댓글쓰기

美 재무부 "이란핵합의와 관련없다"
WTI 70달러선 회복...주말 핵합의 회담에 촉각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미국 재무부가 대이란제재 중 일부를 해제했다는 소식에 국제유가가 장중 68달러선까지 밀려났다가 다시 70달러선을 회복하는 등 크게 출렁였다. 이번 주말 이란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회담을 앞두고 핵합의 타결을 암시하는 것이란 해석이 돌면서 급락하던 유가는 미 재무부가 핵합의와 관련이 없다고 발표하면서 다시 상승세로 돌아섰다.


10일(현지시간)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이날 전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당시 테러 자금줄을 막는다는 취지로 제재가 실시됐던 이란 석유산업 관련 전직 관리 3명과 2개회사에 대한 제재를 해제했다고 밝혔다. 미 재무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제재해제 대상은 과거 이란의 석유화학 제품의 구매, 판매, 운송, 마케팅에 관여했었다"며 "이번 제재 해제는 행동이나 지위 변경이 확인돼 내려진 조치"라고 강조했다. 다만 제재가 해제된 인물들과 회사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는 밝히지 않았다.

해당 발표에 미국정부가 이란핵합의 타결을 암시했다는 해석이 돌면서 국제유가가 요동쳤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해당 제재해제 발표 후 장중 68달러선까지 미끄러졌다가 이후 해당 제재해제가 이란핵합의와 관련없다는 소식에 다시 반등했다. WTI는 전장대비 0.5% 상승한 70.2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주요외신은 익명을 요구한 미국 재무부 고위관리를 인용해 "이번 제재해제는 통상적인 업무의 일환이며 핵합의 복원 협상과 관련 없다"고 보도하면서 국제유가가 다시 반등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미국 정부가 이번 주말 이란핵합의 6차 협상에 나선다고 밝혀 국제유가는 이란핵합의 타결이 완전히 결정나기 전까지는 계속 요동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