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WHO, 美 백신 해외지원에 "보건 위한 헌신 감사"

최종수정 2021.05.18 08:47 기사입력 2021.05.18 08:47

댓글쓰기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세계보건기구(WHO)은 17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 백신 최소 2000만회분을 해외에 지원하기로 한 데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미국이 자국 승인 코로나19 백신을 다른 나라와 공유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트위터에 "바이든 대통령이 백신이 필요한 국가에 8000만회분을 지원하겠다는 계획을 환영한다"라며 "전 세계 보건을 위한 헌신에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미국 보건당국이 승인한 화이자, 모더나, 존슨앤드존슨의 얀센 백신 2000만회분을 오는 6월 말까지 해외에 보내겠다고 밝혔다. 앞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6000만회분을 지원하겠다고 밝힌 것과는 별도의 추가 지원이다.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코백스(국제 백신 지원 프로젝트)도 공정하게 백신 지원을 할 것"이라며 "세계 각국의 연대만이 생명을 살리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밝혔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박승희 "메달 상금 다 썼다…택배 작업도 혼자서" 박승희 "메달 상금 다 썼다…택배 작업도 혼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