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T&T, 디스커버리 합병 추진…넷플·디즈니 아성에 도전(종합)

최종수정 2021.05.17 11:13 기사입력 2021.05.17 11:13

댓글쓰기

워너미디어 등 콘텐츠사업부
지난해 OTT시장 출사표
양사 합병땐 시장 지각변동
국내 플랫폼들 고민 깊어져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차민영 기자] 워너미디어를 소유한 미국의 통신회사 AT&T가 케이블TV채널 사업자인 디스커버리와 합병을 추진한다.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하고 있는 넷플릭스와 이를 맹추격하는 디즈니 플러스에 이어 온라인스트리밍서비스(OTT) 시장 미디어 공룡의 탄생을 예고하면서 지각변동이 예상된다.


16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AT&T가 워너미디어 등 자사의 콘텐츠 사업부를 디스커버리와 합병하는 안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구체적인 인수방법이나 가격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시가총액 2300억달러 규모의 AT&T가 디스커버리를 인수하는 식으로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170조원 규모 공룡 탄생=디스커버리의 시장가치는 부채를 포함해 약 300억달러 규모다. 거래가 성사될 경우 1500억달러(약 170조원)에 이르는 AT&T의 새로운 자회사가 탄생하게 될 예정이다. 이는 지난 2018년 AT&T가 미국의 미디어 재벌 타임워너를 1087억달러(약 122조 7766억원)에 인수한 것 보다 더 큰 규모다.


CNBC는 "합병 협상은 비공개로 진행 중으로 이르면 내일 발표될 수도 있다"며 "합병 논의가 최종 합의에 도달한 것이 아니어서 여전히 결렬될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앞서 AT&T는 2018년 타임워너(워너미디어의 전신)를 인수하면서 강력한 엔터테인먼트 브랜드를 보유하게 됐다. 타임워너는 해리포터와 배트맨, 왕좌의게임, 프렌즈 등의 판권을 보유한 헐리우드 최대 제작사다. 지난해에는 스트리밍서비스 HBO 맥스를 출시하면서 OTT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요리, 자연, 과학 등 각종 리얼리티 및 다큐멘터리를 전문으로 제작하는 디스커버리는 최근 디스커버리플러스를 출시하며 뒤늦게 OTT 시장에 뛰어든 바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AT&T와 디스커버리는 양사간 합병을 통해 넷플릭스와 디즈니에 대적할만한 강력한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한다는 목표"라고 분석했다.


AT&T와 디스커버리의 합병으로 OTT시장의 지각변동이 예상된다. OTT시장의 가파른 성장세에도 불구하고 수 많은 OTT기업들이 나타나면서 성장세가 포화에 다다른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韓 OTT 기업들 긴장=국내 OTT 시장에서는 기대와 우려가 교차하는 모습이다. 국내 OTT 시장은 매년 연평균 26.4%의 성장률을 보이고 있지만, 넷플릭스를 비롯해 웨이브, 티빙, 시즌, 왓챠 등 수많은 OTT 기업들로 포화됐기 때문이다. 디즈니플러스의 올해 3분기 한국 상륙이 예고된 가운데 애플TV플러스, 디스커버리까지 한국 시장에 눈독을 들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성장 초기 단계인 국내 OTT 업체들이 보호막 없이 글로벌 공룡들과 정면으로 맞붙는 셈이다.


전 세계적으로 강력한 지식재산권(IP) 강점을 보유한 디즈니의 경우 일찌감치 국내 OTT들에서 자사 콘텐츠 공급을 중단하기도 했다. 넷플릭스 역시 올해만 한국 콘텐츠 시장에서 5000억원 규모의 대형 투자를 단행한다고 밝히며 콘텐츠 수급 경쟁에 불을 붙인 바 있다. 상대적으로 자금력이 약한 국내 OTT업계로서는 고민이 깊어지는 대목이다. 업계 관계자는 "해외 OTT 기업의 존재는 한국 콘텐츠 시장 활성화라는 점에서 긍정적이지만 한류 콘텐츠 인기가 한 순간에 식을 수 있다는 점에도 유의해야 한다"며 "토종 플랫폼이 건재하지 않으면 글로벌 공룡들의 입맛에 따라 국내 시장 전체가 휘둘리기 쉬운 구조가 된다"고 지적했다.


한편, 현재 OTT시장을 독주하고 있는 넷플릭스의 전 세계 가입자수는 2억7060만명으로 압도적인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이어 월트디즈니의 디즈니플러스가 1억명 이상이다. 워너미디어의 HBO와 HBO 맥스는 현재 전 세계에서 6390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디스커버리가 지난 1월 출시한 스트리밍서비스 디스커버리 플러스는 1500만명의 회원을 보유하고 있다.


컨설팅 업체 PwC의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미디어 산업 전망 2020-2024’에 따르면 지난해 한 해 동안 OTT 시장은 전년 대비 26% 증가했다. 이 추세는 지속돼 2024년에는 868억달러(약 95조48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