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대북전단 살포' 박상학 경찰 출석…"北에 진실 알리는 게 잘못인가"

최종수정 2021.05.10 14:12 기사입력 2021.05.10 14:12

댓글쓰기

지난달 두 차례에 걸쳐 비무장지대(DMZ) 인근에서 대북전단을 살포했다고 밝힌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10일 오후 종로구 서울경찰청에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지난달 두 차례에 걸쳐 비무장지대(DMZ) 인근에서 대북전단을 살포했다고 밝힌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10일 오후 종로구 서울경찰청에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지난달 '대북전단'을 살포한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10일 경찰에 소환됐다.


박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내자동 서울경찰청에 출석해 기자들과 만나 "압록강·두만강을 건너기 전 남조선은 미제 식민지이고 인간 생지옥이라고 들었는데, 우리가 여기에 살면서 편지를 써 대북전단을 통해 진실을 말하려는 것"이라며 전단 살포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정치·문화·사회, 자유민주주의, 세계인권선언을 북한 인민에게 알리는 게 그렇게 잘못인가"라며 "내가 감옥에 가면 동지들이 계속해서 대북 전단을 날릴 것"이라고 말했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지난달 25~29일 비무장지대(DMZ) 인접 경기·강원 일대에서 애드벌룬 10개를 이용해 두 차례에 걸쳐 전단 50만장, 소책자 500권, 1달러 지폐 5000장을 보냈다고 주장했다.


이번 대북전단 살포는 올해 3월 이른바 ‘대북전단금지법’(남북관계 발전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시행된 이후 처음으로 이뤄졌다. 개정법은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대북 확성기 방송과 전단 살포에 대해 3년 이하의 징역이나 3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박 대표는 대북전단금지법 시행에 반발하며 항의의 표시로 대북전단을 계속 보내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번 대북전단 살포 사례가 법 시행 이후 첫 사례인 만큼 향후 수사 및 처벌 조항 적용 등에 대해 관심이 쏠린다.


대북전단 살포 사례가 나오자 김창룡 경찰청장은 지난 2일 미온적 대응을 질책하며 철저한 수사를 지시한 바 있다. 이후 서울청 보안수사대는 이달 6일 박 대표의 사무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조작 논란' 함소원, 中 라이브방송서 후원금 '대박' '조작 논란' 함소원, 中 라이브방송서 후원금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