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태경 "김부겸, 화끈하게 통과시켜줘야"

최종수정 2021.05.07 11:36 기사입력 2021.05.07 11:36

댓글쓰기

"박준영·임혜숙 후보자는 넘어가기 어려워"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준이 기자]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6, 7일 이틀 간 인사청문회를 진행하는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해 "화끈하게 청문회도 안하고 통과시켜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7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김 후보자에 대해 "정치를 오래 했고 우리가 잘 아는 분이고, 또 행정안전부 장관 청문회도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자료를 보고 문제가 확실히 있는 사람들은 청문회를 확실히 하고 그렇지 않은 사람들은 그냥 좀 통과시켜줘야 한다"며 "야당이 항상 반대만 하고 발목만 잡으려고 하는 것보단 '일하는 정치', '통 큰 정치'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국민들에게도 희망을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 후보자는 6일 청문회에서 라임자산운용 관련 가족 특혜 의혹, 자동차·과태료 체납 전력 등으로 여야 의원들의 지적을 받았다.


다만 하 의원은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와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문제가 있어 보인다"며 "상당히 불법성이 강해 넘어가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6일 박·임 후보자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부적격'이라는 당론을 확정하고,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에 응하지 않기로 했다.


그는 '실제로 (박·임 후보자) 지명 철회나 자진 사퇴가 될 것으로 보이는가'라는 질문에 "청와대에서 국민 눈높이에 맞는 정치를 하겠다고 하면 두 사람 정도는 낙마를 시킬 것"이라며 "두 사람은 국민 눈높이에 수용하기가 어렵다"고 했다.


박준이 기자 give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