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뒷마당에 수영장 지으려 땅 파다가…미국서 정체불명 '뼈 무더기' 발견

최종수정 2021.05.02 22:35 기사입력 2021.05.02 14:01

댓글쓰기

사진=KTNV Channel 13 Las Vegas 유튜브 캡처

사진=KTNV Channel 13 Las Vegas 유튜브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서영 기자] 미국의 가정집 뒷마당에서 정체불명의 뼈 무더기가 발견돼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27일(현지시간) 미국 현지 언론은 라스베가스로 이사한 매트 퍼킨스 씨가 공사 도중 예기치 못한 상황을 마주했다고 보도했다. 새로 지은 집 뒷마당에 약 1.8m 깊이의 수영장을 파기로 했으나 시공이 한참 진행 중인 가운데 수영장에 확인할 것이 있다는 업체 측의 연락을 받게 된 것이다.

이어 집 현관을 나서자 경찰은 퍼킨스 씨에게 뒷마당 땅 속에서 뼈가 나왔다는 소식을 전했다. 공사를 하던 직원들이 커다란 뼈 무더기를 발견하고는 곧바로 경찰을 부른 것이다. 이에 경찰은 강력 범죄 가능성까지 염두하고 현장 수사관과 함께 조사에 착수했다. 그러나 조사 결과 다행히 뼈 무더기는 사람의 것이 아니라고 확인됐다.


이어 고고학 연구진이 발굴 작업을 위해 집 마당을 찾아왔다. 그리고 며칠 뒤 연구진은 "약 1만4천 년 전 지구에 마지막으로 찾아온 빙하기 당시에 살았던 동물의 뼈로 추정된다"는 발굴 결과를 내놓았다. 연구진 측은 "수영장을 파낸 자리에서 빙하기 당시의 퇴적물 지층을 발견했다"며 "뼈 무더기는 말 또는 비슷한 크기의 포유류의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에 퍼킨스 씨는 "발굴에 들어갈 때까지도 이 상황을 믿지 않았다"면서도 "범죄 현장이 아니라 발굴 현장이 되어서 다행이다. 화석이 잘 보존될 수 있도록 발굴 작업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권서영 인턴기자 kwon192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거꾸로 세웠더니 '대박'…"성수기보다 더 잘 팔려" 거꾸로 세웠더니 '대박'…"성수기보다 더 잘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