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생현안 산더미인데 월급만 받고 일하지 말라고? 부산 기장군, 군의회에 강력 반발

최종수정 2021.04.22 19:33 기사입력 2021.04.22 19:32

댓글쓰기

군의회, 2021년도 2회 추경예산안 대부분이 ‘재탕’ 예산안 심사못해

기장군, 본예산과 1회 추경안 통해 계속 요구한 사업은 1건 뿐인데

부산 기장군청.

부산 기장군청.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코로나 시국에 민생현안은 태산처럼 쌓였는데 월급만 받고 일은 하지말라는 건가?”


부산 기장군의회가 2차 추경안을 놓고 ‘1차 안의 재탕’이라며 부결한 데 대해 기장군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 심지어 “예산안을 아예 보지도 않는 의회”라며 발끈하고 나섰다.

기장군에 따르면 기장군에서 지난 9일 의회에 제출한 제2회 추경예산안은 신규사업과 계속사업이 대부분이라는 것이다.


기장군이 낸 제2회 추경예산안은 252억원이며, 본예산이나 1회 추경안에서 삭감됐지만 필요에 의해 재차 요구한 사업은 7억1300만원에 불과한데 전체 예산안의 ‘재탕’에 불과하다고 의회가 부결 이유를 댄 것은 군 행정에 대한 길들이기식 ‘갑질’이라고 반박했다.


기장군 관계자는 또 “‘반대를 위한 반대’로 감정적인 처사가 아니고는 이해할 수 없으며, 이는 고스란히 군민의 피해로 돌아갈 것”이라고 맞서고 있다.

기장군이 본예산과 1회 추경을 통해 계속 요구한 사업은 장안 치유의 숲 조성 1억900만원 1건뿐이라고 주장했다.


또 1차 추경예산 삭감액 중 2차 추경에 재요구한 사업은 6억400만원으로 일광신도시 공원·녹지 안내판 설치(3억원), 주요 관광지 및 공공시설 표지판 설치(2억5900만원), 직원 자세교정용 보조기구 지원(4500만원)이 전부라는 것이다.


제2회 추경예산안은 정부 방침에 따라 가용재원의 조기 투입과 즉각 집행을 통해 경제적 위기를 극복하고 코로나19 대응 예산의 긴급 편성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여기에 편성된 계속추진 중인 지역 현안 사업에는 △기장읍 기장 빛·물·꿈 종합사회복지관 건립(60억원), △동남권 방사선 의·과학 일반산업단지 조성(27억원), △일광천 산책로 조성공사(10억원), △장안 월내마을 지구단위계획도로(소2-344호선) 개설(9억원), △철마 임기마을 지구단위계획도로(소1-71호선) 개설(6억원), △좌광천 상류 생태하천 정비사업(4억5천만원) 등이다.


또 신규사업으로는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사업(2억1000만원), 부산도시공사로부터 받은 일광신도시 시설물 보수·개선과 관리·운영을 위한 비용으로 추진 예정인 △일광신도시 저류지 건식화 및 정비사업(25억원), △일광신도시 버스승강장 에어커튼, 온열의자 등 설치(2억원), △일광 소하천(삼성천) 정비사업(10억원) 등이 있다.


그외 국·시비 보조사업으로 △도시재생뉴딜사업(7억5000만원), △관내 유수지 및 하천 준설사업(3억8000만원), △부산형 통합돌봄 시범사업(1억원), △경로당 시설현대화 사업(1억원) 등이 있다.


오 군수는 “모 언론을 통해 언급된 군의회가 주장하는 ‘재탕안’이라는 것은 기장 공무원들이 주말도 없이 야근하면서 검토한 주민 요구사항을 반영한 예산안이 대부분”이라며 “다른 지자체 의회에서는 현재 코로나 시국에서 집행부에게 예산을 빨리 편성해서 일하라고 독촉하는데 유독 기장군의회만 반대로 일한다”며 맹비난했다.


또 “중앙정부와 타 지자체는 부채를 발행해서라도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민생경제를 살리려고 갖은 애를 쓰는데 기장군은 재원이 있는데도 금고에 잠가놓고만 있으려고 하니 대체 어떻게 하란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오 군수는 “1분1초가 급한 현안들이 꽉 쌓여있는데 예산안을 심사하지 않겠다는 것은 공무원들에게 국가 녹만 받고 일하지 말라는 것과 같다”고 하소연했다.


오 군수는 기장군의회 앞에서 1인 시위까지 벌였지만 이번 임시회에서 심사가 이뤄지지 않자 다음 임시회에 다시 추경예산안 심사를 요청하겠다는 입장이다.


기장군은 5월 중에라도 군의회에서 추경예산안 심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힘 쏟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