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로나19, 베트남 하늘길은 막지 못했다

최종수정 2021.04.22 06:00 기사입력 2021.04.22 06:00

댓글쓰기

상의, 총 21차례 베트남 출장 비행편 마련
2000여개사 4233명 입국 지원

코로나19, 베트남 하늘길은 막지 못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윤주 기자] 코로나19 확산 이후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의 발빠른 대응으로 베트남에 진출한 국내 기업인 4000여명이 경영 활동을 지속해왔다.


대한상의는 현재 시행중인 기업인 베트남 특별입국 지원사업 1주년을 맞아 그동안의 과정과 성과를 담은 백서를 발간했다고 22일 밝혔다.

코로나19 확산으로 기업인들의 국가 간 이동이 극도로 제한된 상황에서 한국의 핵심 경제 협력 상대국인 베트남으로 특별입국을 성사시킨 과정과 사례를 공유함으로써, 양국의 경제협력 수준을 높이고 한국 기업인들의 베트남 성공 스토리를 계속 이어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이번 백서의 발간 목적이다.


‘코로나19 넘어, 베트남 하늘길 1년’을 제목으로 한 책자에는 한국과 베트남의 교역현황과 특별입국 절차에 대한 구체적 설명과 함께, 현지 특파원 경험담, 참여기업 인터뷰, 격리생활 및 기업인 지원사항 등의 내용이 담겼다.


대한상의에 따르면 지난 2020년 4월 29일 1차 특별입국을 시작으로 매달 평균 두 차례씩 비행기를 띄워 현재까지 총 21차례 4233명의 기업인이 베트남 출장길에 오를 수 있었다. 업종별로는 66.2%가 제조업 종사자였으며, 이어 건설업(10.7%), 유통업(5.2%), 서비스업(3.7%) 관계자 등의 순이었다.

실제로 베트남 현지에서 식품 사업을 주력으로 하는 A사의 경우 코로나19 확산 이후 식품 생산·유통 산업도 역(逆)특수를 맞았다. 만두, 김치 등 한국 음식에 대한 베트남 내 수요는 전년대비 50% 상승하였는데, 생산관리자들이 지난 7월 특별입국하면서 늘어난 주문을 제때 맞출 수 있었다.


또한 국내 굴지 건설사 B의 경우 베트남 최초 석유화학단지 건설 프로젝트를 2022년 6월말까지 완수해야하는 상황이었다. 특별입국을 통해 기술자들을 지속적으로 파견할 수 있었고, 코로나19 이후 출장이 막혀 지체되어 있던 공정률을 상당부분 끌어올릴 수 있었다.


또 2010년 베트남에 공장을 설립한 뒤 한국과 미국으로 수출하는 의류 OEM 업체 C사는 코로나19로 인해 구조조정을 진행하던 중 바이어로부터 대량생산 주문을 받았다. 이에, 베트남 현지 직영 공장뿐만 아니라 외주 하청 공장을 찾아야 했는데 베트남 입국 자체가 불가능했다. 이런 상황에서 베트남 특별입국을 통해 하청 공장을 새롭게 발굴할 수 있었고, 결국 바이어가 주문한 제품 납기를 무사히 마칠 수 있었다.


한편, 대한상의는 입국 후 격리 조치를 면제해주는 '패스트트랙(Fast Track) 사절단'을 파견할 예정이다. 입국 전후 특별방역 절차를 강화하고, 보다 철저한 건강 모니터링이 가능한 체계를 베트남 정부에 제안하여 지금보다 신속한 입국절차를 만들어 나간다는 계획이다. '한?베트남 특별입국 절차' 관련 문의는 대한상의 베트남 특별입국 사무국'으로 하면 된다.




황윤주 기자 hyj@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사실은…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