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남도, 1인당 10만원 '교육지원카드' 본격 사용 시작

최종수정 2021.04.14 10:59 기사입력 2021.04.14 10:59

댓글쓰기

중위소득 70% 이하 가구 학생 대상, 선정 절차 완료 즉시 사용 가능

20일 서울 광화문 교보문고에서 학생들이 새학기 참고서를 고르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20일 서울 광화문 교보문고에서 학생들이 새학기 참고서를 고르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박새얀 기자] 경상남도는 저소득 학생에게 1인당 10만원을 지원하는 '교육지원카드' 사용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고 14일 밝혔다.


'교육지원카드' 지급 대상은 중위소득 70% 이하 가구 학생으로 지난해보다 기준이 완화됐다.

경남도는 카드 지급을 신청한 학생들을 대상으로 차례대로 선정 절차를 진행 중이다. 선정 절차가 완료된 학생들은 즉시 카드 사용이 가능하다.


카드를 받은 학생들은 온라인 강의 사이트 13개소, 지역 서점 151개소 등 164개의 가맹점에서 도서, 강의 등을 구입할 수 있다.


시군에서 추진하는 맞춤형 교육지원사업 등 다양한 사업에 무료로 참여할 수 있는 혜택도 받는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감염을 방지하고자 온라인을 활용한 신청을 홍보한 결과, 전체 신청 인원 6만1000여명 중 20%인 1만3000여명이 온라인을 통해 신청하기도 했다.


민기식 경남도 통합교육추진단장은 "참여 학생의 카드 사용 편의 및 부정적인 낙인 효과 방지를 위해 카드 디자인과 명칭을 새롭게 바꾸는 등 제도 개선에 노력했다"고 말했다.




영남취재본부 박새얀 기자 sy7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