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동작구, 소상공업체 서울경제 활력자금 최대 150만원 지급

최종수정 2021.04.14 07:44 기사입력 2021.04.14 07:44

댓글쓰기

집합금지 및 집합제한 업종으로 버팀목자금 플러스 수령 7975개 소상공인 대상 7월30일까지 신청, 집합금지 업종 최대 150만원, 영업제한 업종 60만원 지급

동작구, 소상공업체 서울경제 활력자금 최대 150만원 지급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실시한 방역조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서울경제활력자금’을 업체 당 최대 150만원 지원한다.


이는 집합금지·영업제한 조치의 직·간접적인 영향으로가 매출이 급감한 피해 업종을 폭넓고 두텁게 지원하기 위한 목적이다.

집합금지 및 집합제한 업종으로 버팀목자금 플러스 수령 7975개 소상공을 대상으로 하며, 지원금액은 ▲실내체육시설 등 집합금지(연장)업종 150만원 ▲학원, 겨울 스포츠 시설 등 집합금지(완화)업종 120만원 ▲식당·카페 등 집합제한업종 60만원이다.


SMS로 신청안내를 받은 소상공인은 7월30일까지 동작구청 경제진흥과(유한양행 9층)에 방문신청하거나 '서울경제활력자금' 온라인 접수하면 된다.


이 밖에도, 구는 매출 피해 감소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방역에 적극 동참하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한 상가점포 임대료 인하 및 동결하는 착한임대인을 23일까지 모집 중에 있다.

착한임대인에게는 ▲새마을금고, 동작신협 연 5% 우대금리 적금 특판 ▲건축사 및 구조기술사 등 전문가를 통한 찾아가는 건물 안전점검 ▲구유재산 입점 점포 사용료 감면 등을 지원 할 계획이다.


자세한 사항은 동작구청 경제진흥과로 문의하면 된다.


김정원 경제진흥과장은 “코로나19를 잘 극복하고 있는 건 방역조치에 적극 협조해주시는 소상공인 덕분”이라며 “서울경제 활력자금 지원으로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위기에 직면한 88개 업체에 중소기업육성기금 17억6000만원을 1년간 무이자로 지원하며, 무급휴직근로자 272명에게 고용유지지원금을 1인 당 최대 150만원, 문화·예술인에게 1인 당 100만원을 지급 할 예정이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