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이벡, '먹는' 염증성 장 질환 치료제 효능 검증…"연내 임상 1상 추진"

최종수정 2021.03.26 08:54 기사입력 2021.03.26 08: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펩타이드 융합 바이오 기업 나이벡 이 개발 중인 경구 투여형 염증성 장 질환 치료제 'NIPEP-IBD'가 효능 검증에 성공했다. 이번 효능 검증이 성공적으로 진행되면서 신약개발을 위한 임상 1상 추진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나이벡은 영국 바이오 회사 ‘인트랙트파마’와 진행 중인 염증성 장 질환 치료제(NIPEP-IBD) 경구투여 제형의 효능 검증이 성공적으로 완료됐다고 26일 밝혔다.

나이벡은 독자적으로 개발한 '경구용 염증성 장 질환' 치료제 파이프라인을 최적화하기 위해 영국 인트랙트파마와 공동연구계약을 맺어 본격적인 연구 활동을 진행해왔다. 나이벡은 '탑스커버리 펩타이드' 기반 염증성 장 질환 치료제 후보물질 'NIPEP-IBD'를 공급하고 인트랙트파마는 나이벡의 후보물질을 바탕으로 경구 제형 플랫폼을 최적화와 효능 검증을 진행했다.


인트랙트파마 관계자은 “나이벡의 염증성 장 질환 치료제 'NIPEP-IBD'는 이미 주사제로 효능을 검증마치고 경구형으로 개발을 진행 중으로 실험을 통해 실제 대장에서 안정성을 확인했기 때문에 경구 제형으로 개발도 성공적”이라고 밝혔다.


기존에 개발된 염증성 장 질환 치료제는 주요 염증성 사이토카인 ‘TNF-알파’를 억제하는 방식으로 궁극적으로 면역세포의 활성도를 크게 개선하지 못하기 때문에 치료 효능이 오랫동안 유지될 수 없다는 단점이 있다. 이는 '아미노살리실산(Aminosalicylic acid)'과 '스테로이드(Steroid)'에 대한 인체의 내성작용이 주요 원인으로 기존 치료제로는 관련 증상이 순간적으로 나아질 수는 있어도 근본적인 치료는 불가능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나이벡의 NIPEP-IBD는 염증 억제뿐 아니라 염증으로 허물어진 장 점막을 정상 수준으로 재생시키는 기능이 있어 근본적인 염증성 장 질환 치료제로 평가 받았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나이벡 관계자는 "최근 주요 국가의 의약품 규제 당국에서는 단순 염증 억제 뿐 아니라 '장 조직' 재생 능력을 확인하도록 요구하고 있어 조직 재생의 기능을 갖춘 신약 개발이 필요하기 때문에 나이벡의 염증성 장 질환 치료제에 관계자들이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NIPEP-IBD는 이미 주사 제형으로 전임상 독성시험까지 완료했으며 경구형 제형은 동물실험을 통해 주사제와 비교할 때 효능에 차이가 없음을 검증받았기 때문에 임상까지 원활하게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며 "공동연구기관인 인트랙트 파마와 추가적인 검증 연구를 진행해 올해 안에 임상 1상을 진행할 수 있도록 추진 중"이라고 덧붙였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