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동산 투자하지 말란 법 있나" LH 직원 적반하장식 태도 논란

최종수정 2021.03.04 09:57 기사입력 2021.03.04 07:54

댓글쓰기

LH 직원들 땅 투기 의혹 일파만파
홍남기 "무관용으로 엄정 대응"

LH 임직원 토지 매입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지난 3일 오후 경남 진주시 충무공동 한국토지주택공사(LH) 본사 입구로 사람이 이동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LH 임직원 토지 매입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지난 3일 오후 경남 진주시 충무공동 한국토지주택공사(LH) 본사 입구로 사람이 이동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투기 목적으로 경기 광명·시흥 신도시 토지를 매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이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인 '블라인드'에서 적반하장식 태도를 보여 공분을 사고 있다.


최근 '블라인드'에는 LH 투기 의혹과 관련한 게시물들이 올라왔다. LH 소속 한 직원은 "LH 직원들이라고 부동산 투자하지 말란 법 있나"라며 "내부정보를 활용해서 부정하게 투기한 것인지 본인이 공부한 것을 토대로 부동산 투자한 것인지는 법원이나 검찰에서 판단할 사안이라고 생각"이라고 했다.

또 다른 직원도 "요즘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하면서 부동산에 몰리는 판국에 LH 1만명 넘는 직원 중 광명에 땅 사둔 사람들이 이번에 얻어걸렸을 수도 있는데, 이런 언론(보도) 하나 터지면 무조건 내부정보 악용한 것처럼 시끌시끌하다"라며 "막말로 다른 공기업, 공무원 등 공직 쪽에 종사하는 직원들 중 광명 쪽 땅 산 사람 한 명 없을까"라고 지적했다.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올라온 LH 직원들의 글. 사진='블라인드' 캡처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올라온 LH 직원들의 글. 사진='블라인드'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앞서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과 참여연대 등은 지난 2일 기자회견을 열고 LH 직원 10여명이 광명·시흥지구 3기 신도시 지정 발표 전 약 100억원에 달하는 사전투기를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참여연대·민변은 토지대장 분석을 통해 2018년 4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LH 직원 14명과 이들의 배우자·가족이 모두 10개의 필지 2만3028㎡(약 7000평)를 100억원가량에 매입한 것으로 파악했다. 매입자금 중 약 58억원은 금융기관 대출로 추정되며, 특정 금융기관에 대출이 몰려있다는 게 단체들의 설명이다.

특히 이들이 매입한 토지는 신도시 지정 지역을 중심으로 분포해 있는 농지(전답)로, 개발이 시작되면 수용 보상금이나 대토보상(현금 대신 토지로 보상하는 방식)을 받을 수 있는 곳이다.


이 같은 논란에 대해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부동산거래, 주식시장, 백신접종 등 분야는 국민의 생활, 재산, 생명과 연관된 것으로 그 어느 분야보다 공정과 형평, 신뢰가 담보돼야 한다"며 "불공정행위, 시장교란 행위에 대해서는 일벌백계 차원에서 무관용으로 엄정 대응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반드시 제도 개선 조치를 강구해야 한다"며 "부동산 관련 사안은 10일 부동산관계장관회의에서 재차 면밀히 논의하겠다"라고 강조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