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오토에버·엠엔소프트·오트론 3사 합병 최종 승인

최종수정 2021.02.25 15:02 기사입력 2021.02.25 15:02

댓글쓰기

"모빌리티 소프트웨어 전문기업으로 발돋움"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현대오토에버 , 현대엠엔소프트, 현대오트론 등 3사의 합병안이 25일 최종 승인됐다.


현대오토에버 는 이날 서울 강남구 섬유센터에서 개최된 임시주주총회 결과 전체 주주 82.09%가 참석한 가운데 참석 주주 찬성 99.99%, 반대 0.01%로 3사 합병 승인의 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기업 간 합병은 주주총회 특별결의사항으로 출석주주의 3분의 2 이상, 총 주식 수의 3분의 1이상의 동의를 얻으면 통과된다.

같은날 현대엠엔소프트 역시 서울 용산구 본사에서 임시 주총을 열어 전체 주주 71.93%가 참석한 가운데 참석 주주 97.53%의 찬성으로 합병을 승인했으며, 현대오트론도 합병안을 최종 승인했다.


3사의 합병비율은 현대오토에버 1, 현대엠엔소프트 1.0012. 현대오트론 0.13으로 상장사인 현대오토에버 는 시가평가로 합병가액을 산정했으며, 비상장법인인 현대엠엔소프트와 현대오트론은 외부 회계기관의 평가를 거쳐 법령에 따른 본질가치로 합병가액을 산정했다.


이번 3사의 합병으로 신설법인은 현대자동차그룹 내 분산된 소프트웨어 역량을 통합, 모빌리티 환경과 시장경쟁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한편 모빌리티 소프트웨어 전문기업으로의 도약을 노릴 수 있게 됐다. 구체적으로 소프트웨어 개발체계 통합과 개발주체 일원화에 따른 효율성 극대화를 통해 차세대 자동차의 소프트웨어 품질과 완성도를 제고하고, 차량용 소프트웨어 핵심기술 확보와 서비스 연결성 강화를 추진한단 방침이다.

현대오토에버 관계자는 "새롭게 출범할 합병법인은 미래 모빌리티 생태계의 핵심인 소프트웨어 분야의 시너지를 발휘해 현대차그룹의 모빌리티 비전 실현에 앞장서고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3사 합병에 대한 주식매수청구권 행사 기간은 다음달 17일까지며, 예정 합병 기일은 4월 1일, 합병신주 상장예정일은 4월 14일이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