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UNIST 1기 입학생이 서울대 교수 되다 … 김진영 박사, 서울대 화학교육과 교수 임용

최종수정 2021.02.23 08:55 기사입력 2021.02.23 08:54

댓글쓰기

입학부터 박사까지 울산과학기술원‘통’, 박사취득 2년 만의 성과

문회리 지도교수가 롤 모델 ‥ 과감한 도전·실패경험 발판 도약

유니스트 1기 출신 김진영 박사. 최근 서울대학교 화학교육과 교수에 임용됐다.

유니스트 1기 출신 김진영 박사. 최근 서울대학교 화학교육과 교수에 임용됐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울산과학기술원 1기 입학생이 학부와 박사까지 마친 뒤 서울대 교수로 임용돼 대학에 웃음 꽃이 활짝 폈다.


울산과학기술원(UNIST, 총장 이용훈) 화학과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김진영 박사(지도교수 문회리)가 서울대학교 화학교육과 교수로 임용됐다.

김진영 박사는 UNIST 학부 1기 입학생이다. 2009년 개교와 함께 입학해 학부와 대학원 과정을 모두 UNIST에서 밟았다.


2019년 2월 박사학위를 받아 졸업한 뒤 UC 샌디에이고(San Diego)에서 박사 후 연구원으로 근무하다 오는 3월부터 서울대 교수로서 새로운 시작을 한다.


김진영 박사는 “연구자로 성장하는 데 있어 국가의 도움을 많이 받았던 만큼 국내에서 더 많은 후배 과학자들이 나오도록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또 “연구와 교육 두 가지 역할을 모두 해낼 기회를 얻게 돼 감사한 마음”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김 박사는 학위과정 중 다공성 물질의 디자인과 합성을 통한 중수소 분리, 방향족 분자 감지, 단결정 다공성 복합재료 개발 연구를 진행해왔다.


UNIST에서만 10편의 논문을 발표했고, 이 중 6편에서 제1저자를 맡았다. 이들 논문은 미국화학회지(JACS), 어드밴스드 머티리얼스(Advanced Materials) 등 저명 학술지에 발표됐고, 학술지의 표지를 장식하며 주목받았다.


처음부터 우수한 연구를 수월하게 발표했던 것은 아니다. 김 박사는 대학원 과정 5년 차에 이르러서야 첫 번째 논문 성과를 낼 수 있었다.


김 박사는 “열심히 실험하고 연구했지만 실적을 내지 못해 오랜 시간 어려움을 겪었다”고 했다.


“계속되는 실패 속에서도 늘 새로운 아이디어를 경청하고, 응원해주셨던 지도교수님이 있었기에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았고, 결국 성과를 낼 수 있었다”고 했다.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계속해서 도전할 수 있었던 데는 오히려 UNIST 1기로서의 경험도 큰 역할을 했다. 선배들이 없었기 때문이다.


선배들 도움 없이 스스로 문제를 마주하고, 직접 경험하면서 해결하는데 익숙했던 것은 교수직에 도전하는 과정에서도 긍정적으로 작용했다고 한다.


김진영 박사는 “교수가 되고 싶다는 생각을 갖고 여러 대학에 지원했지만, 역시 처음에는 실패의 쓴맛을 봤다”며 “하지만 떨어진 이유를 복기하고, 스스로를 보완해나가면서 성장할 수 있었고 결국 값진 성과를 얻게 됐다”고 말했다.

유니스트 김진영 박사(왼쪽)와 지도교수였던 문회리 교수.

유니스트 김진영 박사(왼쪽)와 지도교수였던 문회리 교수.

썝蹂몃낫湲 븘씠肄


김진영 박사는 학생과 가까이 호흡하며 고민을 나누고, 길을 함께 열어갈 수 있는 교수가 되고 싶다고 말한다.


그는 “항상 학생을 존중하고, 든든하게 응원해주시는 것은 물론 훌륭한 여성과학자로서 롤 모델이 돼 주신 지도교수님 같은 교수가 되는 것이 꿈”이라고 했다.


“긍정적인 변화를 꿈꾸고, 좋은 경험을 나눌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 3월 서울대에 부임하는 ‘김 교수’가 던진 말이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