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특징주]불량 반도체 잡는 인텍플러스 강세 17%↑

최종수정 2021.02.15 10:20 기사입력 2021.02.15 10: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불량 반도체를 찾아내는 후공정(검사과정) 장비 제조기업 인텍플러스 가 강세다.


인텍플러스는 코스닥 시장에서 15일 오전 10시16분 기준 전 거래일 대비 3700원(17.09%)오른 2만535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인텍플러스의 지난달 26일 인텍플러스는 44억4000만원 규모 반도체 서브스트레이트(웨이퍼) 검사장비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계약대상은 인쇄회로기판 제조업체 삼화양행이며, 기간은 내년 5월20일까지다. 계약규모는 2019년 매출액(1027억1300만원) 대비 10.95%에 해당한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