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순천시, 공공기관부터 생활쓰레기 줄이기에 나선다

최종수정 2021.01.28 18:07 기사입력 2021.01.28 18:07

댓글쓰기

2030년까지 쓰레기 20% 줄이기, 종량제 봉투 배출 실명제 실시하기로

순천시, 공공기관부터 생활쓰레기 줄이기에 나선다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이형권 기자] 순천시(시장 허석)가 내달부터 공공기관 종량제봉투 배출 실명제를 시행하여 쓰레기 발생량 줄이기에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순천시의 산하 부서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는 사무실에서 발생하는 생활쓰레기 배출 시 종량제 봉투 앞면에 부서명을 기재한 스티커를 부착한 뒤 쓰레기를 내놓아야 한다.

또한 각 부서 집하장에 배출한 종량제 봉투, 재활용 쓰레기 및 음식물 쓰레기 수거용기는 자원순환리더 활동가가 매월 수시로 점검해 분리배출이 미흡한 부서는 페널티를 부여하고 우수 부서는 별도 표창을 수여하는 등 체계적으로 운영할 방침이다.


순천시는 종량제봉투 배출부서 실명제를 올 상반기에 시청 각 부서에서 1차 시범운영하고, 이를 효과 분석하여 2차로 하반기에 소방서, 교육청 등 공공기관으로 확산하고, 나아가 3차로 민간기업 등 일반 사업장에도 도입을 검토하여 쓰레기 줄이기 범시민운동으로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이는 지난 15일 순천시 폐기물 정책 브리핑에서 허석 시장이 발표한 오는 ‘2030년까지 20% 쓰레기 감량 정책’과 관련하여 순천시 공무원이 먼저 솔선수범하여 쓰레기 감량을 지역사회에 확산하려는 취지다.

한편, 순천시는 올해 상반기 중에 순천시 클린업환경센터 입지를 최종 확정하고 최첨단 폐기물 처리시설을 건립하여 쓰레기 대란을 극복해나갈 방침이다.




호남취재본부 이형권 기자 kun578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