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HMM, 유럽향 첫 임시선박 투입…31일 출항

최종수정 2021.01.27 10:00 기사입력 2021.01.27 10:00

댓글쓰기

5000TEU급 컨테이너선 ‘HMM 프레스티지호’

5000TEU급 컨테이너선 ‘HMM 프레스티지호’



[아시아경제 이동우 기자] HMM 은 국내 기업들의 수출 지원을 위해 미주노선에 이어 유럽 노선에 첫 임시선박을 투입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에 투입되는 유럽 노선 임시선박은 5000TEU급 컨테이너선 ‘ HMM 프레스티지호’며 국내 수출기업 등의 화물을 싣고 31일 부산을 출발해 네덜란드 로테르담, 독일 함부르크에 3월 4일과 7일에 각각 도착할 예정이다.

HMM 프레스티지호는 국내 수출기업들의 화물 2600TEU를 포함해 총 4200TEU의 화물을 싣고 유럽으로 출항할 예정이다. 주요 품목으로는 화학제품, 철강, 기계류, 자동차부품, 가전, 타이어, 건설자재 등이 있다.


HMM 은 지난해 8월부터 올해 1월까지 미주 서안(부산~LA) 8회, 미주 동안(부산~서배너) 1회 등 미주노선에만 9차례의 임시선박을 투입해 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지난해 상반기에 위축되었던 해상 물동량이 하반기부터 급증하면서 미주 노선의 선복 부족 현상이 유럽과 아시아 노선까지 확산되고 있어 HMM 은 적기에 대응하기 위해 임시선박 투입을 결정했다.

HMM 은 러시아 노선에도 1700TEU급 컨테이너선 ‘인제뉴어티호’를 임시선박으로 긴급 투입하기로 했다. 인제뉴어티호는 28일 부산항을 출발, 30일 러시아 보스토치니에 도착할 예정이다.


HMM 관계자는 “지속적인 임시선박 투입은 수출에 차질을 빚고 있는 국내 화주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코로나19로 바닷길이 중요해지는 지금 세계 곳곳으로 수출 화물의 차질 없는 운송과 대한민국 해운 재건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동우 기자 dw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