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은행권, 대출 조이기…인터넷뱅크도 한도 축소 합류

최종수정 2021.01.23 10:21 기사입력 2021.01.23 10: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은행들이 잇따라 신용대출 한도를 축소하거나 마이너스통장 신규 신청을 중단하는 등 신용대출의 고삐를 죄고 있다. 연초부터 '빚투(빚내서 주식투자)' 열풍 등의 여파로 은행 신용대출이 늘어나면서 금융당국이 경고 메시지를 냈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23일 금융권에 따르면 카카오뱅크는 고신용 직장인 대상 신용대출 상품의 최대 한도를 기존 1억5000만원에서 1억으로 축소한다. 적용 상품은 직장인 마이너스통장, 직장인 신용대출이며, 22일 오전 6시 신규 취급 분부터 새로운 한도가 적용된다.

카카오뱅크는 중금리 대출을 확대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카카오뱅크는 이번 축소와 관련 "올해 여신 사업 부문의 핵심 전략 목표인 중금리대출·중저신용자대출을 확대하기 위해, 고신용 대출 상품의 최대 한도를 축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신용 대출 억제를 기조로 잡고 있는 정부 방침이 적용했을 것이라는 것이 업계의 시작이다. 시중은행들도 한도 줄이기에 나섰기 때문이다.


수협은행도 22일부터 'Sh더드림신용대출' 중 마이너스통장 신규 대출을 중단했다. 은행측은 "마이너스 대출의 운용한도가 소진돼 신규 신청을 중단했다"고 설명했다. 재개 시점은 정해지지 않았다. Sh더드림신용대출은 연소득 3000만원 이상이고 6개월 이상 재직한 직장인이 대상이고, 마이너스통장 대출 한도는 5000만원이다.

신한은행은 19일부터 서울보증보험이 보증하는 신한전세대출 우대금리를 각 항목당 0.1%포인트씩 낮추고, 한국주택금융공사와 주택도시보증공사가 보증하는 신한전세대출도 금리를 0.1%P 올린다. 앞서 신한은행은 지난 15일에도 직장인 신용대출 4종의 건별 최고한도를 각각 5000만원씩 낮춘 바 있다.


이처럼 은행들이 속속 신용대출을 규제하는 이유에 대해 금융권에서는 정부의 방침이 작용했다고 보고 있다. 금융감독원은 지난 11일 주요 은행들의 여신담당 임원들과 화상 회의를 통해 각 은행의 대출 목표치를 점검했다. 또 금융위원회도 새해 들어 다시 폭증의 조짐을 보이는 신용대출에 대한 관리를 주문했다.


이는 연초부터 은행권 신용대출 규모가 가파르게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신한·KB국민·하나·우리·농협은행 등 5대 시중은행의 개인 신용대출 잔액은 지난 13일 기준 135조3695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12월 말(133조6482억원)보다 1조7213억원 불어난 것이다.


은행권이 잇달아 신용대출 줄이기에 나서면서 아직 한도를 조정하지 않은 다른 은행들도 합류할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다. 한도가 넉넉한 은행으로 대출 수요가 쏠리면 나머지 조정도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