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충남, 코로나19 확산에도 ‘기업유치’ 되레 늘었다

최종수정 2021.01.21 08:06 기사입력 2021.01.21 08: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홍성) 정일웅 기자] 충남도가 지난해 유치한 기업 수가 최근 5년 사이 최고치를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중에 올린 성과라는 점에서 의미부여가 된다.


21일 도에 따르면 지난해 지역에서 공장을 준공해 가동을 시작한 기업 수는 총 752개다. 이는 2019년 749개 기업보다 3개 기업이 늘어난 것으로 2015년 770개 기업유치 성적을 기록한 이후 가장 많은 유치규모다.

지난해 신규 준공·가동한 기업의 지역별 분포는 천안 275개. 아산 193개, 당진 71개, 금산 54개, 예산 32개 등의 순으로 많다. 업종별로는 조립금속기계 195개, 전기전자통신 126개, 식품 80개, 석유화학 55개, 비금속 54개 등으로 집계된다.


지난해는 코로나19가 한창 확산됐던 시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충남에서 준공·가동 기업이 늘어난 것은 투자여건 개선과 이전 기업에 대한 도의 인센티브 강화책이 주효한 역할을 한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도는 기업 유치 활성화와 역외유출 최소화를 위해 도외 소재 기업이 공장과 본사를 이전할 경우 설비 투자금액의 10% 범위 내에서 추가 인센티브를 지원했다.

또 수도권 이전기업의 이주 직원에게 1인당 150만원, 세대당 1000만원을 지원함으로써 지역 내 이주 결정에도 긍정적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단 752개 기업의 총 고용인원은 1만3148명, 투자금액은 3조2247억원, 수도권 이전기업 수는 15개로 집계돼 대체로 전년대비 소폭 하락한 수치를 보였다.


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국내·외 경기가 위축되면서 기업도 여느 때보다 어려움이 컸던 것이 사실”이라면서도 “하지만 유치기업은 지금 당장이 아닌 충남의 미래 발전 가능성과 인센티브 확대 등 정책에 호응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