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동구, 골목길·산책로·터널 등 사각지대 로드뷰 가능한 빅데이터 구축

최종수정 2020.12.03 06:38 기사입력 2020.12.03 06:38

댓글쓰기

성동형 뉴딜일자리 인력 5명 활용, 도보로 7천 여 지점 360도 VR카메라로 촬영...‘카카오맵’ 서비스와 연계 내부시스템으로 구축 현장업무 활용, 향후 주민대상 서비스 추진

로드뷰 화면 예시(전통시장내 골목)

로드뷰 화면 예시(전통시장내 골목)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골목길, 공원 산책로 등 민간포털 로드뷰에서는 제공하지 않는 지역 구석구석 사각지대를 촬영해 로드뷰로 제공하는 ‘스마트 도시 로드뷰 웹서비스’를 구축한다.


구에서는 민원해결 및 정책추진을 위해 로드뷰가 적극적으로 활용되고 있지만기존 민간포털에서는 차량으로 이동하며 촬영해 큰 대로 위주의 로드뷰만 제공하고 있어 차량진입이 어려운 좁은 곳은 파악할 수 없는 불편함이 있었다.

이에 성동구빅데이터센터는 올 상반기 ‘성동형 뉴딜 일자리 사업’을 통해 고용된 청년 근로자 5명을 활용해 좁은 골목길, 계단, 터널 및 공원 산책로 등을 도보로 이동하며 기존 민간포털에서는 제공하지 않는 사각지대를 촬영해 로드뷰 데이터로 만들었다. 총 72km 거리를 360도 VR 카메라로 촬영해 최종 약 7000여 지점을 구축했다.


구 관계자는 “구축한 로드뷰 데이터는 민원 업무 대응 시 현실감 있는 현장 상황 파악 및 지역 곳곳 시설물 설치를 위한 현장 확인 등 다양한 현장정책 실행에 활용할 수 있도록 내부시스템화 할 예정”이라며 “무엇보다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효율적인 비대면 업무체계의 구축이 필요한 시점에 중요한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센터는 12월 말까지 이번 데이터를 기존 민간포털인 ‘카카오맵’ 로드뷰와 연계해 내부 시스템에서 조회할 수 있는 ‘스마트 도시 로드뷰 웹서비스’를 구축해 업무에 활용할 수 있게 한다.

또 향후 협의를 통해 일반 주민들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민간 포털사이트 업로드를 추진 할 계획이다.


구는 학교 안 주차지역 및 공원 오솔길 등 지도에 나타나지 않는 공간에 대한 추가촬영을 계속해 나갈 예정이며 지역 내 1만 여 곳을 업데이트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이번 성동구 로드뷰 빅데이터 구축은 코로나19시대의 필수가 된 비대면 업무를 위한 디지털 전환의 좋은 사례 중에 하나라고 본다”며 “앞으로도 스마트 기술 활용으로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앞서가는 행정서비스 구축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