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기중앙회·경총, 산재예방 선진화 입법과제 토론회

최종수정 2020.12.02 16:00 기사입력 2020.12.02 1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문혜원 기자] 중소기업중앙회와 한국경영자총협회는 2일 산재예방 선진화를 위한 입법과제 토론회를 공동으로 개최했다.


서승원 중기중앙회 상근부회장은 이날 인사말에서 “안전강화에 대한 중요성은 중소기업계도 충분히 공감하지만, 중대재해기업처벌법안은 지나치게 사업주 책임과 처벌을 강조해 과잉입법 논란이 크고, 특히 대기업보다는 중소기업이 주로 처벌대상이 될 것으로 우려된다”며 “실제 현장에서 사고가 발생되지 않도록 원인을 차단하는 예방 중심의 정책 강화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김용근 경총 상근부회장은 “사망사고를 효과적으로 줄이기 위해서는 이제 우리나라도 선진외국과 같이 산업안전정책을 사전예방 중심으로 패러다임을 바꿔야 한다”며 “개정산안법이 이제 시행된 지 얼마 되지 않았으므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도입은 개정산안법의 적용상황을 중장기적으로 평가한 이후에 논의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말했다.


‘중대재해기업처벌법안의 법리적 문제’를 주제로 발제를 맡은 이근우 가천대 법학과 교수는 “형벌은 매우 엄격한 조건 하에서만 적용돼야 하며, 법률 제정의 목적이 정당하다는 것만으로는 그 수단의 위헌성이 정당화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정진우 서울과학기술대 안전공학과 교수는 ‘산재예방정책의 문제점과 패러다임 전환’을 주제로 발제하면서 “중대재해기업처벌안은 전체적으로 안전원리, 법 원칙과 부합하지 않고, 재해예방의 실효성, 현장작동성과도 거리가 있다”면서 “비교법적 관점에서 볼 때에도 보편성과 체계성이 결여된 내용으로 구성돼 있다”고 지적했다.



문혜원 기자 hmoon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