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랑구, 수험생 안전한 수능길 위한 ‘특별 교통대책’ 추진

최종수정 2020.12.01 19:16 기사입력 2020.12.01 19:16

댓글쓰기

3일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특별 교통대책 추진...수험생 비상수송차량 약 20여대 수험장 인근 지하철역과 버스정류소 배치

중랑구, 수험생 안전한 수능길 위한 ‘특별 교통대책’ 추진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중랑구(구청장 류경기)는 3일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치르는 지역 내 수험생 약 3000여 명의 교통 편의를 위해 특별 교통대책을 추진한다.


구는 먼저 구청, 동주민센터, 공단 직원들의 출근시간을 10시 이후로 조정해 등교시간 교통량 분산에 나선다.

또, 동주민센터와 모범운전자 중랑지회에서 수험생 비상수송차량 약 20여 대도 마련했다. 차량은 수험장 인근 지하철역, 버스 정류소 등에 배치돼 수험생들을 시험장까지 무료로 데려다줄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수능 당일 오전 6시부터 공무원, 주부교통순찰대 등 민간단체 자원봉사자 등 약 120여 명이 경찰과 함께 수험장 주변이나 교통이동 주요지점에 투입돼 수험생의 신속한 이동과 안내를 돕는다.


수험장 주변 주정차로 교통흐름을 방해하는 차량에 대해서는 과태료 부과, 견인 등 강력한 조치가 이뤄진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이번 수능은 코로나19로 작년보다 2곳이 증가한 신현고, 송곡고, 원묵고 등 9개교가 수험장으로 운영되는 만큼 꼼꼼한 교통대책으로 수험생들의 안전한 등교를 지원할 것”이라며 “수능 당일 구민 여러분들께서도 가까운 거리는 걸어서 출근하기 등으로 특별 교통대책에 동참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수능 당일 지하철 7호선 5회 증회 운행, 버스 배차간격 최소화, 택시 부제해제 등도 진행될 예정이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