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GC녹십자, 코로나19 혈장치료제 3차 추가생산

최종수정 2020.12.01 08:30 기사입력 2020.12.01 08:3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GC 녹십자 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혈장치료제 ‘GC5131A’의 세 번째 배치 생산을 완료했다.


GC 녹십자 는 1일 "의료현장에 GC5131A를 추가 공급하기 위한 준비를 마쳤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3차 추가 생산에 투입된 혈장은 지난 두 번째 생산과 같은 240ℓ다. 생산분은 모두 의료 현장에서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임상시험 중인 의약품은 생명이 위급하거나 대체 치료수단이 없는 환자에게 쓸 수 있다. GC5131A는 지난 10월 칠곡 경북대병원에서 첫번째 치료목적사용을 승인을 받은 이후 국내에서 개발 중인 코로나19 치료제 가운데 가장 많은 승인(10건)을 획득했다.


GC 녹십자 는 "코로나19 중증환자에 치료의 마땅한 대안이 없는 가운데 의료현장의 높은 수요는 중증환자 치료옵션으로의 가능성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혈장치료제는 제제 특성상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장을 확보한 만큼만 생산할 수 있다. 다만 최근 단체 혈장 공여가 이어지는 등 혈장 수급 또한 원활히 진행되고 있어 추가 생산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김진 GC 녹십자 의학본부장은 “코로나19 혈장치료제의 의료현장 사용을 위한 의료계의 문의가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국민의 힘이 모여 만들어진 혈장치료제의 개발을 완수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