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명 "3차 재난지원금은 전 국민에 지역화폐로 줘야"

최종수정 2020.11.28 15:43 기사입력 2020.11.28 14:45

댓글쓰기

이재명 "3차 재난지원금은 전 국민에 지역화폐로 줘야"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정치권의 3차 재난지원금 선별 지급에 대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 지사는 28일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한상총련)의 정치권 3차 재난지원금 선별논란에 대해 공허한 외침이라는 글을 리트윗하며 "재난지원금 지원 대상인 상인들은 대상을 골라 현금지급하지 말고 국민 모두에게 지역화폐로 지급하라는 호소를 하고 있다"며 "이를 외면하지 말아 달라"고 정치권에 촉구했다.

앞서 한상총련은 27일 정치권의 3차 재난지원금 선별지원 논의와 관련, 논평을 내고 "현장을 모르는 이들의 공허한 외침이며 생색만 내겠다는 발버둥"이라고 강력 비판했다.


이어 "전국의 중소상인 자영업자들은 3차 재난지원금이 한시라도 빨리 1차 재난지원금과 같은 지역화폐 방식의 전국민 보편 지급으로 진행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며 "전국의 중소상인 자영업자들은 1차 재난지원금을 통해 소비 침체가 잠시나마 해소되는 효과를 현장에서 체감했다"고 밝혔다.


또 "소비자들은 정부가 쥐어준 '보너스'를 들고 골목상권을 찾았고 침체된 소비가 살아나며 지역 경기를 활성화시키는 결과를 낳았다"고 강조했다.

한상총련은 하지만 "2차 재난지원금은 일부 계층에 현금으로 지급돼 대부분 당장 급한 임대료를 해결하는 데 소모됐다"면서 "소비 진작에는 아무런 영향도 끼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