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연구팀 "코로나19, 인도·방글라 첫 발병 가능성…변이 가장 많아"

최종수정 2020.11.28 12:46 기사입력 2020.11.28 12:46

댓글쓰기

지난10월 중국 산둥성 칭다오에서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하기 위해 시민들의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지난10월 중국 산둥성 칭다오에서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하기 위해 시민들의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중국의 한 연구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 중국에서 발생하기 전에 인도 등 여러 국가에 이미 바이러스가 존재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을 내놨다.


28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과학원 상하이 생명과학연구원 소속 선리빙 박사팀은 "첫 인간 전염은 인도나 방글라데시 등 인도 아대륙에서 발생했을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연구진은 '균주의 변이가 적을수록 코로나19의 원형과 가깝다'는 판단에 근거해 17개국 균주의 변이 횟수를 세는 방법을 썼다. 그 결과 호주·방글라데시·인도·그리스·미국·러시아·이탈리아·체코 등 8개국 균주의 변이가 가장 적었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중에서도 균주의 다양성이 가장 큰 인도·방글라데시일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연구진은 지난해 5월 인도의 기록적인 폭염과 가뭄 당시 동물과 사람이 같은 식수원을 쓰게 됐고, 이 과정에서 동물로부터 사람에게로 바이러스가 전염됐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젊은 층 인구 비율이 높은 인도에서는 중환자 발생빈도가 낮았고 이 때문에 바이러스를 파악하기 어려웠다는 것이다.


해당 연구 일부는 학술저널 '분자 계통유전학과 진화'에 발표됐고, 또 다른 관련 연구는 아직 동료 검토(peer review·피어 리뷰)를 거치지 않은 채 의학저널 '랜싯'의 사전논문 공개사이트에 게재됐다.

하지만 마크 수처드 미국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학(UCLA) 교수는 이 연구에 대해 "임의적인 (표본) 무리에서 다른 균주와 차이가 가장 작아 보이는 균주를 뽑는 식으로는 바이러스 원형을 알기 어려울 것"이라고 비판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기원을 조사 중인 가운데, 마이크 라이언 WHO 긴급대응팀장은 27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코로나19의 중국 밖 기원설'에 대해 "그렇게 말하는 것은 매우 추론적"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