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발견된 사람 뼈에 살이 전혀 없었다"… 獨 인육 먹은 남성

최종수정 2020.11.22 20:21 기사입력 2020.11.22 17:29

댓글쓰기

뼈가 발견된 독일 베를린의 공원 부근의 모습. 사진출처 = 연합뉴스

뼈가 발견된 독일 베를린의 공원 부근의 모습. 사진출처 =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나한아 기자] 독일서 40대 남성이 인육을 먹은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20일(현지 시각) 영국 가디언지에 따르면 독일 베를린 외곽에서 살이 붙어있지 않은 뼈가 발견돼 경찰 조사 결과 남성 A 씨(41)가 인육을 먹은 혐의로 18일 체포됐다고 검찰 당국이 20일 발표했다.

앞서 지난 8일 베를린 교외의 한 공원에서 한 행인이 복수의 사람 다리뼈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베를린 일간지 베체트를 통해 "뼈에 살이 전혀 붙어있지 않았다"라며 "식인 행위의 피해자인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가디언지에 따르면 뼈 감식 결과 다리뼈에서 사람이나 동물이 깨문 흔적이 나왔으며, 해당 뼈는 지난 9월 5일 베를린 리히텐베르크에서 실종된 44세의 고전압 기술자의 다리뼈다.


경찰은 용의자 수사에 경찰견을 투입했고 냄새를 통해 중등학교 수학·화학 교사 A 씨의 거주지를 찾아냈다. A 씨의 거주지에서는 칼, 외과의가 사용하는 뼈 절단기, 큰 사이즈의 아이스박스와 인체 조직을 녹일 때 사용되는 수산화나트륨 25kg이 발견됐다. 그러나 용의자는 비누를 만들기 위해 산 것이라며 사용 용도와 범행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나한아 인턴기자 skgksdk91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